풍자 “커밍아웃 후 가족과 절연… 10년만에 만난 父 ‘우리 딸 지켜줄게’”

MBC 캡처
MBC 캡처

트랜스젠더 방송인 풍자가 커밍아웃을 하고 10년 간 연락을 끊었던 가족과 다시 만난 이야기를 공개했다.

풍자는 18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세치혀'에서 '첫 경험'이라는 주제로 커밍아웃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풍자는 "나는 커밍아웃을 세 번 했다. 중학교 때 '여자로 살고 싶다'라고 아버지에게 말했는데 내가 반항하는 줄 알고 웃으시더라"며 " 고등학교 때 커밍아웃을 했는데 그때는 장난이 아니라 '네가 문제가 있지 않고서 어떻게 이럴 수 있나, 너 꼭 고쳐줄게, 사람처럼 살게 해줄게, 버텨보자'라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스무살 때 '나 정말 진심이고 어디가 아픈 것도 아니고 남들과 다르지만 난 여자로 열심히 살 자신이 있다'라고 했다"라며 "그랬더니 아버지가 주방에서 식칼을 들고 와서 '네가 여자로 사는 걸 용납하지 못하겠다, 그러려면 나를 죽여라'라고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풍자는 "수시간을 대립했지만 고집을 꺾지 못했다. 아버지가 담배를 피우러 가셨을 때 가출했다"라며 "그 뒤로 가족과 10년 동안 연락을 단 한 번도 보지 않고 지냈다"라면서 울컥했다.

풍자는 "힘든 순간이 많았다, 몰래 집 근처에 찾아가서 배회한 적도 있었는데 어느 날 가족이 이사를 가서 행방도 모르는 날들이 왔는데 연락을 받았다"라며 "남동생이 길에서 쓰러졌다가 일어나서 '큰형이 너무 보고 싶어'라고 했다더라"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의 연락을 받고 나서 내가 이기적인 걸까 억장이 무너지더라, 아버지가 일단 인정해줄테니까 집에 오라고 하시더라"라고 덧붙였다.

풍자는 10년만에 가족을 만난 시간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아버지가 옷 사이즈를 110 입는 건장한 분이었는데 95를 입는 할아버지가 되어 있더라"라며 "남동생은 초등학생 때 헤어졌는데 나보다 키가 큰 청년이 되어 있더라"고 했다.

이어 "가족이 10년을 떨어져 있고 서로 모습이 바뀌니까 서먹서먹해지더라"라며 "가족에게 너무 친해지고 싶고 인정받고 싶더라. 초등학생이던 동생 신발을 사주고 집을 나왔는데 정말 바뀌었더라, 내가 너무 원망만 했나 뭐하면서 산거지 싶어서 갑자기 눈물이 나더라"고 했다.

풍자는 눈물이 나와 화장실에서 세수를 하고 나왔을 때 아버지가 기다리고 있었다고 했다. 풍자는 "제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셨는데 아버지가 '우리 딸 제 엄마 똑같이 생겼네'라고 하시더라"고 했다.

이어 "아버지가 '아빠가 지금 너를 받아들이는데 오래 걸리겠지만 네가 남자이든 여자이든 너는 내 새끼이기 때문에 지켜줄게, 네게 오는 모든 비난을 아빠가 막아줄게, 아빠 있으니까 당당하게 여자로 살아봐'라고 하시더라"고 했다. 풍자의 말에 객석은 눈물바다가 됐다. 풍자는 이 이야기로 썰 경쟁에서 승리했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한편 이날 '세치혀'에는 김젬마는 인터넷 강의 계에서 가장 핫한 국어 강사이자 조선시대 이야기꾼으로, '세치혀'에서 조선시대 최초의 퀴어 소설 '방한림전'을 소개했다. 또 다른 미스터리 콘텐츠 크리에이터 김원이 등장해 '강남 한복판이 좀비 세상이 될 수 있다'라는 주제의 이야기를 전했다.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인 ‘세치혀’는 링 위에서 펼쳐지는 ‘썰스포츠’로 나이, 직업, 장르를 불문한 썰의 고수들이 스토리텔링 맞대결을 펼쳐 대한민국 세치혀계 최강 일인자를 가리는 프로그램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