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계일주' 기안84x이시언 다시 뭉친 얼간이들…유재석 꺾었다 [종합]

[OSEN=장우영 기자]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태계일주)’에서 기안84와 이시언의 감동과 충격의 아마존 밀착 적응기와 타지에서 더욱 빛난 독보적인 ‘브로맨스’를 보여줬다. 이에 시청률은 최고 7.5%를 기록하며 일요일 안방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8일 오후 4시 30분에 방송된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연출 김지우 박동빈, 이하 '태계일주') 2회에서는 기안84와 이시언이 아마존에서 보낸 하룻밤과 새로운 목적지 ‘쿠스코’에 도착해 맞이한 기안84의 생일 파티 현장이 공개됐다.

19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청률은 전국과 수도권 기준 모두 4.6%를 기록해 동시간대 2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5%(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1회 방송에 이어 같은 시청률을 기록한 ‘태계일주’는 시청률 4.1%에 그친 SBS ‘런닝맨’을 꺾고 화제성을 입증했다. 특히 최고의 1분은 이시언이 생일을 맞이한 기안84를 위해 직접 끓인 생일 미역국을 함께 먹는 장면(18:06)으로 두 사람의 애틋한 ‘브로맨스’에 분당 시청률은 7.5%까지 치솟았다. 지난 1회의 최고 시청률 7.3%를 넘어서며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기안84와 이시언은 본격적인 아마존 낚시 투어에 나섰다. ‘아마존의 월척왕’을 꿈꾸는 두 사람은 식인 물고기 피라냐를 잡기 위한 경쟁을 펼치는가 하면 기안84는 아마존강에 뛰어들어 수영을 즐기는 등 꿈 같은 순간을 만끽했다.

가이드의 초대로 아마존 현지식 가옥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된 기안84와 이시언은 현지식 집밥을 즐기며 단 하루 만에 아마존에 적응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맛있게 마셨던 전통 음료인 ‘마사토’의 제조법을 두 눈으로 확인하고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큰 충격을 받기도. 아마존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가이드 가족들과 정을 나눈 기안84와 이시언은 각각 직접 그림과 즉석 사진을 선물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이어 기안84와 이시언은 두 번째 목적지인 안데스산맥에 위치한 해발 고도 3,399m의 도시 '쿠스코'로 향했다. 미리 숙소를 예약하고, 고산병 약까지 철저하게 준비한 이시언도 현지에서는 숙소를 제대로 찾지 못해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계획은 없지만 지도를 잘 보는 기안84가 나서 숙소를 찾았다. 이시언의 계획성과 기안84의 행동력이 시너지를 내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찰떡 여행 메이트로 거듭났다.

현지 한인 숙소에서 여독을 푼 이시언은 생일을 맞이한 기안84를 위해 직접 생일 미역국을 준비했다. 한국에서 챙겨온 미역과 새우, 그리고 숙소에 미리 문의해서 준비한 음식 재료까지 완벽하게 세팅했다. 서툰 요리 솜씨지만 기안84를 위한 애정이 듬뿍 담긴 생일상을 본 기안84는 “눈물 난다 진짜”라며 감동했다. 울컥한 마음으로 미역국을 맛본 그는 머리를 갸우뚱하며 “건강한 맛이에요”라고 솔직한 리액션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기안84와 이시언의 화기애애한 생일 파티 이후에는 또다시 티격태격하며 ‘브로맨스’에 비상이 걸린 모습이 공개됐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에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의 등장이 예고돼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한편, 무작정 남미로 떠난 기안84와 지구 반대편에서 만난 이시언, 빠니보틀의 현지 밀착 여행을 담은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는 다음주 25일 일요일 오후 4시 30분에 3회가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