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J.D 마르티네스와 단년 계약, 日언론 “오타니 노리나”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LA 다저스의 FA 외야수 J.D 마르티네스 영입이 단년 계약으로 합의된 것을 두고 일본이 관심을 두는 눈치다.

마르티네스는 최근 다저스와 1년 총액 1000만달러에 사인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트레이 터너와 재계약을 보류하는 등 몸집 줄이기에 신경을 쓰고 있는 다저스는 마르티네스와도 단년 계약에 그치는 등 보폭이 좁다.

이를 두고 일본 언론들은 다저스가 오타니 영입에 나설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스포츠지 스포츠닛폰은 관련 소식을 전하면서 '마르티네스가 올해 139경기에서 지명 타자로 나선 바 있다'며 '다저스가 올 시즌 뒤 같은 지명 타자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오타니 영입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야구전문매체 풀카운트 역시 이번 스토브리그 계약 흐름과 다저스의 자금력 등을 거론하면서 오타니 영입전에 뛰어들 가능성을 제기했다.

박상경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