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선방→골든 글러브' 마르티네스 "발을 뻗게 해준 신께 감사하다"

[OSEN=고성환 기자] '거미손'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30, 아스톤 빌라)가 36년 만에 아르헨티나를 월드컵 최정상으로 이끌었다.

아르헨티나는 19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대망의 결승전에서 연장전을 3-3으로 마무리한 뒤 승부차기 혈투 끝에 승리했다.

멀티골을 기록한 리오넬 메시의 활약만큼이나 수문장 마르티네스의 선방쇼도 빛났다. 그는 연장 후반 종료 직전 랑달 콜로 무아니의 결정적인 슈팅을 발끝으로 막아내며 아르헨티나를 위기에서 구했다. 마르티네스는 승부차기에서도 킹슬리 코망의 슈팅을 완벽히 막아내며 메시에게 우승 트로피를 선물했다.

우승 후 눈물을 흘린 마르티네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연장 막판 선방을 떠올렸다. 그는 "그 발을 뻗을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신께 감사드린다"라며 "고통스러운 경기였다. 그러나 우리는 경기를 다시 통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르티네스는 "그 빌어먹을 슈팅 두 번 때문에 우리는 동점을 허용했다. 우리는 고통받을 운명이었다. 우리는 다시 3-2를 만들었지만, 그들은 또 다른 페널티킥을 얻었고 득점했다"라고 덧붙였다.

마르티네스는 짜릿했던 승부차기 순간도 되돌아봤다. 그는 "나는 내가 할 일을 했다. 내가 꿈꾸던 일을 말이다"라며 "내가 동료들의 마음에 평화를 주어야 할 시간이었다. 그들이 세 번이나 골망을 갈랐는데, 내가 3실점을 했기 때문"이라고 오히려 동료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끝으로 마르티네스는 음바페의 마지막 페널티킥을 막아내지 못한 것을 자책했다. 음바페는 이날 페널티킥 두 번을 포함해 해트트릭을 작성했고, 승부차기에서도 1번 키커로 나서서 골망을 갈랐다.

마르티네스는 "나는 그의 슈팅도 막아낼 수 있었다. 내가 망쳤다. 그러나 나는 그러고 나서 모든 것을 제대로 해냈다"라고 이야기한 뒤 "나는 어릴 적 아주 초라한 곳을 떠나 잉글랜드로 갔다. 가족들에게 이번 우승을 바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마르티네스는 경기 후 골든 글러브를 수상하며 이번 월드컵 최고 골키퍼로 인정받았다. 그는 네덜란드와 8강전에서도 승부차기에서 선방쇼를 펼친 바 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