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WC 우승컵 생겼다!’ 아르헨티나, 프랑스전 연장 3-3→승부차기 승리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아르헨티나는 19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대망의 결승전을 치러 전후반을 2-2로 마친 뒤 연장전도 3-3으로 마무리했다. 승부차기 혈투 끝에 승리했다.

아르헨티나는 1986 멕시코월드컵 이후 36년 만에 월드컵 정상을 차지했다. '에이스' 메시(36, 아르헨티나)는 개인 통산 5번째 월드컵 출전만에 드디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우승의 한'을 풀었다. 2골을 폭발하며 배의 기쁨을 누렸다.

프랑스는 4-1-2-3으로 나섰다. 킬리안 음바페, 올리비에 지루, 우스만 뎀벨레, 아드리앙 라비오, 오렐리앙 추아메니, 앙투안 그리즈만, 테오 에르난데스, 다요 우파메카노, 라파엘 바란, 쥘 쿤데, 위고 요리스(골키퍼)가 선발로 나섰다.

아르헨티나는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훌리안 알바레스, 앙헬 디 마리아, 리오넬 메시, 알렉시스 맥 앨리스터, 로드리고 데 파울, 엔조 페르난데스, 니콜라스 탈리아피코, 니콜라스 오타멘디, 크리스티안 로메로, 나우엘 몰리나,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골키퍼)가 먼저 그라운드를 밟았다.

아르헨티나가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전반 2분 골키퍼 바로 앞에 있던 알바레스가 박스 밖에서 올라오는 공에 발을 갖다대 슈팅을 날렸다. 이는 골키퍼 선방에 막히고, 결과적으로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라갔지만 프랑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2분 뒤엔 맥 앨리스터가 중거리포를 시도, 골과 연은 없었다.

전반 16분 아르헨티나가 좋은 찬스를 허무하게 증발시켰다. 오른쪽에서 날아오는 크로스를 반대편 박스 안쪽에서 디 마리아가 슈팅으로 연결, ‘홈런’이 됐다. 허공을 갈랐다.

프랑스가 오랜만에 기회를 잡았다. 박스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은 프랑스는 문전으로 공을 배달했다. 지루가 헤더 슈팅을 때렸다. 공은 종이 한 장 차이로 골대 위로 향했다. 심판은 지루가 공중볼 경합할 때 반칙을 범했다고 판단해 휘슬을 불었다.

아르헨티나가 전반 23분 페널티킥 기회에서 선제골을 뽑아냈다. 박스 왼쪽 안쪽에서 디 마리아가 개인기로 뎀벨레를 제쳤다. 뚫려버린 뎀벨레는 디 마리아에게 반칙을 범했다. 심판은 곧바로 찍었고, 키커로 메시가 나서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켰다.

추가골이 터졌다. 전반 36분 왼쪽에서 연신 기회를 창출하던 디 마리아가 역습 찬스에서 반대편에서 들어오는 맥 앨리스터의 패스를 건네받아 그대로 골을 터트렸다. 골키퍼와 1대1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끌려가던 프랑스는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뎀벨레와 지루를 빼고 랜달 콜로 무아니, 마르퀴스 튀랑을 투입시켰다. 하지만 만회골을 넣지 못하고 전반을 끌려간 채 마무리지었다.

아르헨티나도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후반 19분 디 마리아를 빼고 마르코스 아쿠냐를 내보냈다. 프랑스는 후반 26분 에르난데스와 그리즈만을 불러들이고 에두아르도 카마빙가와 킹슬리 코망을 투입시켰다.

쐐기골을 아르헨티나가 노렸다. 후반 26분 페르난데스가 아크 정면에서 오른쪽 골문 모서리를 보고 감아차기 슈팅을 때렸다. 공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프랑스가 순식간에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34분 아르헨티나의 오타멘디가 콜로 무아니에게 박스 안에서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음바페가 나서 골을 넣었다. 1분 뒤 음바페는 동점골까지 작렬했다. 박스 왼쪽 모서리에서 날카로운 슈팅으로 2분 만에 멀티골을 완성했다.

이후 양 팀 어느 쪽에서도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전후반을 2-2로 마친 아르헨티나와 프랑스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연장 전반 14분 아르헨티나가 기가 막힌 찬스를 날렸다. 라우타로 마르티네스가 근거리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결승골을 노렸다. 그러나 수비가 몸을 날려 이를 막아냈다. 곤살로 몬티엘이 튕겨져 나온 공을 따내 다시 슈팅을 시도, 이번에도 수비가 먼저 걷어냈다.

연장 후반 4분 아르헨티나에서 극적인 추가골이 나왔다. 먼저 라우타로가 박스 오른쪽에서 강한 슈팅을 때렸다. 이는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때 나온 세컨드 볼을 메시가 문전에서 따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는 상대 수비수가 발로 쳐냈지만 이미 골라인을 넘긴 후였다.

연장 후반 12분 프랑스가 천금 같은 동점골을 뽑아냈다. 아르헨티나 파레데스가 핸드볼 파울을 범해 프랑스에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음바페가 나서 득점에 성공했다. 해트트릭을 완성한 음바페.

그대로 연장전이 3-3으로 마무리됐다. 승부차기에서 결국 승패가 결정됐다.

프랑스의 선축으로 시작됐다.

프랑스의 1번 키커 음바페는 성공했다. 아르헨티나의 메시도 골을 넣었다. 1-1.

프랑스의 2번 키커 코망의 슈팅은 선방에 막혔다. 디발라는 성공. 1-2.

프랑스의 3번 키커 추아메니도 실축했다. 파레데스는 성공. 1-3.

프랑스의 4번 키커 콜로 무아니는 성공. 아르헨티나의 몬티엘도 골을 넣으면서 경기는 끝났다.

아르헨티나가 승부차기승(4-2)을 거뒀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