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년 만의 결승전 해트트릭, ‘WC 첫 득점왕’ 음바페 시대 열었다

사진=AFP 연합뉴스
사진=AFP 연합뉴스

킬리안 �바페(프랑스)가 �신� 시대를 열었다. 그는 �애 첫 월드컵 ��왕� 거머�었다. 준우승�� 그� 진가는 빛났다.

사진=Sergei Bobylev
사진=Sergei Bobylev

디디� �샹 ��� ��는 프랑스는 19�(�하 한국시�) 카타르 루사�� 루사� 스타디움�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2022년 카타르월드컵 결승전�서 고개를 숙였다. � 팀� 연장전까지 3대3으로 팽팽했다. 승패는 승부차기�서 갈렸다. 프랑스는 키커 � 명� 실축했다. 2-4로 패했다.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는 2연� 우승� 문턱�서 아쉬움� 남겼다.

사진=AP 연합뉴스
사진=AP 연합뉴스

1998년� �바페는 4년 전 혜성과 같� 등장했다. 그는 러시아월드컵�서 혼� 4골� �발했다. 프랑스� 정� 등극� 앞장섰다. 그는 �플레�어�까지 거머�었다. 특히 �바페는 16강�서 아르헨티나를 �대로 승리를 ��었다. 그는 전반 11분 약 70m를 질�처럼 �파하다가 페�티킥� 얻어내 팀� 선제골� 안겼다. 후반전 멀티골� 넣으며 프랑스� 4대3 승리� 앞장섰다.

�바페는 �욱 막강한 모습으로 카타르월드컵� 나섰다. 책임�� 막중했다. � �그바, �골로 캉테 등 '우승멤버' �부가 부�으로 �탈했다. �바페는 �료들� 빈�리를 채웠다. 그는 조별리그부터 준결승까지 6경기�서 5골� 몰아넣었다. �란드와� 16강전�선 � 골� 넣으며 펠레까지 넘었다. �바페는 만 24세가 �기 전 월드컵�서 가장 많� 골(9골)� 넣� 선수로 �름� 올렸다. 펠레는 7골� 넣었다.

우승까지 딱 한 걸�. 마지막 �대는 '다시' 아르헨티나였다. 쉽지 않았다. 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 앙헬 디 마리아� 연� ��으로 2-0 리드를 잡았다. 프랑스는 �들렸다. 전반 내내 슈팅 하나� 날리지 못했다.

한 방� 있었다. �바페는 후반 35분 ���를 가�했다. 프랑스는 �대 파울로 페�티킥�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바페가 침착하게 ���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바페는 1분 뒤 ��골� �발하며 2-2 균형� 맞췄다.

�바페� 활약� 여기서 �� 아니었다. 프랑스는 연장 후반 메시� � ��� 내주며 �들렸다. �바페는 담담했다. 그는 �대 핸드볼 파울로 얻� 페�티킥� 침착하게 성공했다. 결승전�서 해트트릭� 달성했다. 월드컵 결승전�서 해트트릭� 달성한 것� 1966년 잉글랜드월드컵�서 잉글랜드� 제프 허스트가 기�한 뒤 56년 만� ��다. �바페는 준우승� 아쉬운 듯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그는 월드컵� �신� �름� 새기며 역사� 새 장� 열었다.

김가ì�„ 기ìž�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