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시위 장소 비밀로 오늘부터 ‘게릴라성 시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19일부터 출근길 지하철 시위 장소를 사전에 공개하지 않겠다고 18일 밝혔다. 시위 장소가 늦게 파악돼 경찰이나 교통공사 대응이 늦어질 경우 시민 불편이 훨씬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전장연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19일 오전 8시 지하철 선전전은 지하철 역사를 알리지 않고 진행한다”며 “장소가 알려지면 서울시에서 무정차 조치를 취하기에 부득이하게 선전전 장소를 미리 공지하지 않는 것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지금까지 전장연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전에 탑승 시위 역과 동선을 공개해왔는데, 앞으로는 장소를 숨기는 게릴라성 시위를 하겠다는 것이다. 전장연은 “무정차 통과 조치는 집회 시위의 자유에 대한 과도한 기본권 침해”라고 반발하고 있다.

경찰과 서울교통공사는 비상이 걸렸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직원들이 새벽 시간대에 주요 역을 계속 돌아다니거나 CCTV 등으로 최대한 모니터링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경찰 일각에서는 “전장연이 또 다른 장애인 단체들의 ‘맞불 집회’를 피하기 위해 일부러 장소를 공지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