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의 화려한 라스트댄스...마침내 월드컵 트로피 품었다

카타르월드컵 결승전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 주역 리오넬 메시가 FIFA컵에 입 맞추고 있다. AP=연합뉴스
카타르월드컵 결승전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 주역 리오넬 메시가 FIFA컵에 입 맞추고 있다. AP=연합뉴스

리오넬 메시(35·아르헨티나)가 결승전에서 2골을 몰아 넣고 승부차기에서도 첫번째 키커로서 골을 넣으며 끝내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메시는 19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3대3으로 향한 승부차기 끝에 4-2 승리를 이끌었다. 메시는 전반 페널티킥 득점과 연장 후반 골로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아르헨티나의 월드컵 우승은 36년만이다. 직전 우승은 디에고 마라도나가 ‘원맨쇼’를 펼쳤던 1986년 우승이었다.

아르헨티나는 경기 중반까지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메시를 필두로 아르헨티나는 각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특히 이날 빛난 건 앙헬 디마리아였다. 디마이라는 생소한 왼쪽 날개 공격수로 나서 만점짜리 활약을 펼쳤다. 전반 23분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메시의 선제골을 이끌어냈고, 전반 36분엔 역습 선봉장으로 나서면서 골 까지 넣었다. 로드리고 데 폴, 훌리안 알바레스 등도 쏠쏠한 공격으로 프랑스의 골문을 위협했다.

19일 월드컵 결승 우승을 확정한 직후 얼싸안은 아르헨티나 선수들. /AP 연합뉴스
19일 월드컵 결승 우승을 확정한 직후 얼싸안은 아르헨티나 선수들. /AP 연합뉴스

프랑스는 대회 동안 보이지 않았던 사소한 실수를 하면서 여러 차례 기회를 내줬다. 스로인 반칙을 포함해 아무도 없는 곳에 패스를 보내는 등 집중력을 잃은 모습이었다.

일방적으로 끝날 것 같던 흐름을 바꾼 건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24)였다. 0-2로 끌려가던 프랑스가 후반 35분 랑달 콜로 무아니(24)의 페널티킥 유도로 반전을 준비했다. 음바페가 페널티킥을 넣으면서 기세를 끌어올렸다. 그리고 1분 뒤 음바페가 다시 그림 같은 논스톱 슛을 꽂아 넣었다.

2-2로 향한 연장에서 두 팀은 다시 한 골씩을 나눠 가졌다. 리오넬 메시(35)가 연장 후반 3분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1골을 넣었고, 연장 후반 12분 음바페가 본인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차 넣었다. 월드컵 결승전에서 해트트릭(1경기 3골 이상)을 해낸 건 1966 잉글랜드 월드컵의 제프 허스트(잉글랜드) 이후로 음바페가 처음이다.

승부차기에서 메시와 음바페는 첫번째 키커로 나서서 나란히 골을 넣었다. 승부가 갈린 건 두번째였다. 아르헨티나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30) 골키퍼가 프랑스의 두번째 키커 킹슬리 코망(26)의 슛을 막아냈다. 네덜란드와의 8강전 승부차기에서도 신들린 선방을 보여준 마르티네스 골키퍼의 또다른 선방이었다. 아르헨티나의 성공에 이어 프랑스의 세번째 키커 오렐리엥 추아메니(22)는 골문 밖으로 벗어나는 슛을 차면서 실축했다. 그리고 아르헨티나의 4번째 키커 곤살로 몬티엘이 공을 차 넣으면서 우승을 확정했다.

아르헨티나 우승이 확정되자 메시가 눈시울을 붉히며 아르헨티나 관중석으로 향했다. 한동안 손을 흔들던 메시는 동료들과 얼싸안으며 기쁨을 나눴다. 관중은 디에고 마라도나의 얼굴이 그려진 깃발을 흔들었다. 2020년 별세한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의 마지막 월드컵 우승(1986년)을 이끌었다. 메시는 마라도나가 본인의 멘토이자 우상이라며 그의 영전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바치겠다는 각오를 여러 번 밝힌 적이 있는데, 이날 이것을 실현하면서 약속을 지켰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