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전후 실내마스크 1단계 해제 검토… 대중교통·복지시설·의료시설 등은 제외

정부가 다음 달 설 연휴를 전후해 대중교통과 병원 등 일부를 제외한 실내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18일 정부와 감염병자문위에 따르면, 당국은 대중교통과 복지시설·의료시설 등 일부 감염 취약 시설을 뺀 모든 실내 공간에서 1단계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풀고, 추후 취약 시설도 일괄 해제하는 2단계 방역 지침 완화안을 검토하고 있다. 제외 시설을 정하는 기준은 밀접·밀집·밀폐 등 3밀(密) 환경인지, 감염 취약층 보호가 필요한지 등이다. 학교나 어린이집 등 교육·보육 기관, 공공기관 등은 1단계에서 의무가 해제되는 대상으로 꼽힌다.

1단계 해제 시점은 이르면 설 연휴 전인 다음 달 중순이 거론되고 있으나, 최근 신규 확진자 발생 및 위중증 환자 규모가 커지면서 조정 시기를 설 연휴 이후로 하자는 의견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정안은 19일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회의를 거쳐 오는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