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오늘 비대위서 ‘전대룰 개정’ 당헌·당규 의결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원 투표’ 반영 비율을 100%로 올리는 룰(규정) 개정 작업이 이번 주 본격화된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19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비윤계 주자들은 지도부가 전대 룰 변경을 서두르는 데 반발하고 나섰다. 현재 룰은 ‘당원 투표 70%, 여론조사 30%’다.

18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당 비대위는 19일 회의에서 관련 안건을 의결하고 곧바로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에서 통과시킨다는 계획이다. 현재 일정에 따르면 전대 룰 변경 작업은 23일쯤 완료될 전망이다. 당 관계자는 “지난주 초·재선 의원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당내 의견 수렴 작업이 이미 상당히 진행됐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당원 포비아(공포증)에 해당하는 분들은 당대표가 될 수도 없고, 돼서도 안 된다”고 했다.

당내에선 비윤계 주자들을 중심으로 비판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최재형 의원은 페이스북에 “전대 룰을 둘러싼 당내 상황이 자칫 국민에게 갈등과 반목의 온상처럼 보일 수 있다”며 “전대를 목전에 두고 룰을 바꾸는 게 국민 눈에 어떻게 비칠지 신중하게 생각해봐야 한다”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측근)과 당 지도부가 18년 동안 해오던 현재 룰을 하루아침에 (바꾸려는) 이유는 저를 죽이려고 하는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이런 식으로 개입하는 건 맞지 않는다. 명백한 불법”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친윤계 핵심인 권성동 의원은 “대통령을 향한 악의적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