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칼 들고 死라고 했다” 풍자... 父께 트랜스젠더 '커밍아웃' (‘세치혀’) [Oh!쎈 리뷰]

[OSEN=박근희 기자]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 풍자가 아버지께 커밍아웃을 했던 일화를 밝혔다.

18일 전파를 탄 MBC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에서는 치열했던 혓바닥 배틀 8강전을 돌파한 혀전사 4인의 준결승전이 그려졌다.

풍자는 “저희 아버지는 호랑이가 사람으로 태어나면 이랬을 거 같다는 사람이었다. 주방에서 식칼을 가져오셨다. ‘절대 네가 여자로 사는 걸 용납하지 못하겠다. 이 칼로 나를 죽여라’라고 하셨다”라고 언급했다.

풍자는 “가출을 하고 10년동안 가족과 얼굴을 단 한 번도 보지 못하고 지냈다. 10년을 연락을 못 하고 지냈다. 정말 힘든 순간이 많았다. 몰래 집 근처를 배회한 적도 있다. 몰래 얼굴이라도 보고싶었다. 아빠도 보고싶었고 동생도 보고 싶었다. 집도 이사를 가게 됐다”라고 말했다.

풍자는 “어느날 연락이 왔다. 남동생이 길에서 쓰러졌다. 나는 가보지를 못하는 상황이었다. 집에서 발발 동동 구르고 있었는데 새벽에 아빠한테 전화가 왔다. 남동생이 쓰러지고 나서 깨어나서 한 말이 ‘나 큰형이 너무 보고싶다’였다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눈물 짓게 만들었다.

/ [email protected]

[사진]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 방송화면 캡쳐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