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9’ RM, 진 입대→BTS 1막 넘어갔다 “빠른 시일 내에 모일 것” [종합]

[OSEN=박하영 기자] RM이 ‘방탄소년단(BTS)’로 사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KBS 1TV ‘KBS 뉴스 9시’에서는 방탄소년단 RM이 출연했다.

이날 RM은 “2년 전 뉴스 스튜디오에 멤버들과 다함께 나온 적은 있었는데 혼자 나온 것은 처음이다. 굉장히 어색하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에 이재석 앵커는 “며칠 전 멤버 가운데 처음으로 진 씨가 입대를 했다. 리더는 RM인데 진 씨가 형이다”라고 물었다. 이에 RM은 “제가 넷째다. 아무래도 제가 많은 사람들 앞에서 말하는 이미지가 있다 보니 저를 맏형으로 아는 분들이 많이 계신데, 저는 7명 가운데 넷 째다”라고 답했다.

또한 진의 군 입대 소감을 묻는 질문에 RM은 “진 형은 말이 별로 없더라. 아무래도 많은 생각을 한 것 같고 현장에 갔을 때는 ‘잘 갔다오겠다. 먼저 경험해보고 알려주겠다’라며 맏형 다운 소감을 남겨주셨다”라며 회상했다.

그러자 이재석 앵커는 “RM 씨를 포함한 다른 멤버들도 군 입대를 앞두고 있지 않냐. 개인적으로 남다른 느낌일 거 같은데 지켜본 소감은?”이라고 물었다. 이에 RM은 “아무래도 그동안 많은 일도 있었고, 그룹적으로도 개인사로도 많은 일이 있었는데, 한 챕터가 넘어가는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 와야만 하는 순간이었고, 기다려야만 하는 순간이고, 방탄소년단의 한 페이지가 정말 넘어가는 그런 경험을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RM은 다가올 군입대에 대해 “저도 여러가지 복잡한 심경이지만 담담하고, 진 형이 훈련소에서 잘 지내고있을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저도 담담하고 멋있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이재석 앵커는 최근 발매된 RM의 솔로앨범 가사를 언급하며 “곳곳의 내면을 엿볼 수 잇는 구절이 있었다. 어떤 혼란이나 갑갑함 혹은 성공 뒤에 오는 공허함을 느낄 수 있었는데 잘 포착했나”라고 물었다. 이에 RM은 “정확하다. 사실은 대중분들에게 ‘BTS로 사는 건 어떤 느낌일까?’ 호기심이 드시는 분들도 있을 것 같다. 많은 가수 엔터테이너분들이 말씀해주셨지만, 큰 공연장에서 공연을 하고 5~6만 명 관객들의 함성을 몸소 체험하고 나면 호텔에 갔을 때 귀도 먹먹하고 이명도 들리고 한순간에 모든 것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경험을 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 김남준으로서도 어떨 때는 이렇게 뉴스에 나와 인터뷰를 하는 영광스러운 자리에 있지만, 집에 돌아가면 책과 그림을 좋아하는 개인이 된다. 양극의 균형을 맞추는 일을 항상 집중해온다고 생각한다. 그런 데에서 오는 구절들이고, 그래서 제 일기장이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RM은 “공허함을 느끼는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클리셰 같은 구절이 있지 않나. 왕관을 쓰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 많은 분들이 상상할 수 있겠지만 BTS의 왕관은 굉장히 무겁다. 그러나 너무 복된 거다. 값지고 복되고 정말 운이 좋고, 너무나 많은 분들의 축복 덕분에 사랑받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꺼이 운명을 받아들이고 싶다. 왕관이 무겁다고 불평하고 , 단지 이거에 대해서 너무 우울해, 힘들어 하기보다는 이 운명에 맞서는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