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전현무 “KBS 7년 만 퇴사, 1명도 안 울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전현무가 KBS 퇴사 당시를 떠올렸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형래 부문장이 승진하면서 부서가 바뀐 가운데 전현무가 자신의 퇴사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형래 부문장이 영업 쪽으로 발령을 받아 캐빈서비스팀을 떠나게 됐다. 김형래 부문장은 이 사실을 말하지 않고 승무원들과 회식을 하면서 통크게 능이 백숙을 쏴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김형래 부문장은 추가 주문도 흔쾌히 허락하면서 의아함을 자아냈다.

김형래 부문장은 승무원들에게 승진 소식을 전했다. 김형래 부문장은 “여전히 넘버 쓰리이긴 하지만 팀을 옮기게 됐다”고 말했고, 당황한 승무원들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이에 김형래 부문장은 “2명 정도는 울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스페셜 MC 이금희는 “실무에서 운영으로 가신 거니 능력을 인증 받으신 것 같다”고 말했고, MC들도 크게 한턱 쏘기를 추천했다. 이에 김형래 부문장은 한우 대신 오리를 쏘겠다고 약속했다.

김형래 부문장은 승무원들에게 “잠시 영업 쪽으로 가지만 다시 캐빈으로 돌아올 수도 있다. 내가 비행으로 안 가도 외국 출장 갈 때 여러분 비행 내가 따라가면 되겠다”고 말해 승무원들을 긴장시켰다. 김숙은 “눈치가 너무 없다”고 핀잔을 줬다.

김형래 부문장이 인수인계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전현무도 KBS 퇴사썰을 풀어놨다. 그는 “7년간 있던 직장에서 짐을 싸서 나오는데 나가는 저와 남아있는 직원들 표정이 다 같았다. 다 밝았다. ‘잘가, 잘 있어’ 한명도 울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꼰대즈는 ‘2022 KBS 연예대상’ 2부 오프닝 무대를 맡게 됐다. 가장 시청률이 높을 때이기에 부담이 되는 자리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태원, 박완규 앞에서 테스트를 받는 허재, 김병현, 이대형, 김정태의 모습이 그려졌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