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안영미 “동갑내기 남편? 깍쟁이… 여전히 존댓말”

‘미우새’에서 안영미가 남편에 대한 사랑꾼 모습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 안영미가 출연했다.

이날 스페셜 MC로 개그우먼 안영미가 등장, 신동엽은 "에너지가 어마어마하다. 해피바이러스"라며 반겼다. 모벤져스들도 "화면보다 실물이 더 예쁘다"고 감탄하기도.

계속해서 신동엽은 결혼한 안영미를 언급, 앞서 안영미는 2020년  외국계 기업에서 일하는 회사원과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의 게스트와 청취자로 인연을 맺었고 이후 직접 만남을 갖게 되면서 결혼에 골린해 화제가 됐던 바다. 모벤져스가 나이차를 묻자, 안영미는 "동갑이다. 그런데도 서로 존댓말을 하고 있다"며 사랑꾼 모습을 보였다.  이와 관련 MC들도 안영미에게 "안영미 씨가 결혼을 2020년에 했는데 (여전히) 남편의 애칭을 깍쟁이 왕자님이라고 부르고, 남편은 안영미 씨를 아가라고 부른다"라고 질문, "제가 볼땐 부부싸움을 한 적이 없을 것 같다. 애교도 많다. 남편이랑 전화할 때는 들어본 사람들은 못듣는다고 하더라"고 물었다.

한편,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사진] ‘미우새’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