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수가 없다...현대건설, ‘개막 후 14연승’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이 외국인 선수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의 화력을 앞세워 시즌 14연승을 달렸다.

현대건설 선수들이 18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페퍼저축은행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현대건설 선수들이 18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페퍼저축은행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현대건설은 18일 광주광역시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V리그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17 28-26 25-20)으로 셧아웃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이로써 올 시즌 개막 이후 패배 없이 14연승을 질주했다. 이는 역대 리그 개막 후 최다 연승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현대건설이 지난 시즌 세웠던 12연승이다. 페퍼저축은행은 반대로 개막 이후 승리 없이 15연패를 당하며 역대 리그 개막 후 최다 연패 불명예 수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후위 공격(11-1)과 서브(9-3)에서 현대건설이 압도했다. 현대건설은 이날 후위 공격으로 11득점을 올리며 페퍼저축은행(1득점)의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외국인 선수 야스민이 후위 공격 전부를 책임지고 서브 4득점 등 총 38득점(공격성공률 60.38%)을 퍼부었다. 블로킹은 2개 올렸다. 트리플크라운(1경기 후위 공격·서브·블로킹 각 3개 이상 성공)에는 블로킹 1개가 부족했다. 코로나 확진으로 빠진 주전 미들블로커 양효진을 대신해 출전한 나현수와 정지윤도 각각 7득점과 5득점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페퍼저축은행은 외국인 선수 니아 리드가 12득점(공격성공률 21.57%)을 꽂아 넣고, 박은서가 10득점(공격성공률 25.93%)으로 분투했지만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대한항공 선수들이 18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 선수들이 18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남자부에선 대한항공이 외국인 선수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와 정지석을 앞세워 현대캐피탈을 제압하며 6연승을 신고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3대1(25-17 19-25 25-21 25-19)로 이겼다.

대한항공은 링컨이 32득점(공격성공률 64.29%)을 책임지고 정지석이 13득점(공격성공률 43.48%)을 추가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정지석은 이날 역대 10번째로 수비 성공 5000개를 달성하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하는 기세도 이어갔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현재 12승2패(승점 36)로 2위 현대캐피탈(10승5패·승점 30)과의 격차를 벌렸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