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와 남편 통화, 못 들을 정도라더라"…모두가 놀란 '여봉봉' 애교 ('미우새')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미우새' 안영미가 주변사람들도 질색한 '여봉봉' 애교를 보여줬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안영미가 스페셜MC로 출연했다.

안영미는 '가슴춤'으로 등장해 모벤져스를 시작부터 놀라게 했다. 이어 안영미는 "절 받으시라"며 조신하게 절을 한 후 자리에 앉았다. 안영미를 본 신동엽은 "10년 넘게 계속 봐왔는데 오늘 제일 예쁘다"고 칭찬했다.

2020년 결혼한 안영미. 안영미가 남편을 부르는 애칭은 '깍쟁이왕자님', 남편은 안영미를 '아가'라고 부른다. 안영미는 "동갑이다. 서로 존대를 한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안영미 부부는 부부싸움한 적이 없을 거다. 워낙 잘하고 애교도 많다. 남편하고 전화통화할 때 들어보면 못 듣는다더라. 너무 애교가 많아서"라고 말했고 안영미는 "저는 그냥 하는 것"이라며 남편에게 하는 '여봉봉' 애교를 선보여 모벤져스를 놀라게 했다.

안영미는 허경환과 개그맨 선후배 사이. 허경환이 '개그계 황태자'라는 소문에 대해 안영미는 "제가 들은 걸로는 경환 오빠를 좋아 죽겠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조심스럽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허경환 모친은 "경환이 성격이 본인이 만들 성격이 아닌데"라고 했고 안영미는 "죄송해요 선배님"이라며 자신의 유행어로 사과해 웃음을 더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