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규 “내조 위해 배우 꿈 접은 ♥진송아..나 만나고 고생 많이 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박준규가 꿈을 접고 내조에 힘쓴 아내 진송아의 희생에 미안함을 표했다.

지난 16일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서는 박준규가 출연했다.

이날 정호근은 박준규에게 "박준규와 진송아는 너무 다른 사람이 만나 사는 거다. 이 집은 여자가 남자다. 가장 역할을 하고 있다. 남자의 가슴을 가진 여자가 나를 지켜주지 않았다면 두 사람은 같이 있을 수가 없는 사주다"고 사주를 풀었다. 이에 박준규는 "맞다. 나는 와이프 아니었으면 벌써 헤어졌을 거다"라며 이를 인정했다.

이어 정호근이 "스트레스 때문에 아내가 정신적으로 문제를 겪지 않았냐"고 물어보자 박준규는 "생겼다. 아내가 10년 동안 공황장애를 앓았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고 답했다.

박준규는 "아내가 모든 것을 다 버리고 나만을 위해 살았다. 중앙대 연극영화과 나오고 88예술단 다니고 나와 같은 길을 걷고 있었다. 아내가 지금도 겁나 예쁘다"며 "아버지가 '집안에 화류계에서 일하는 딴따라는 한명만 해라. 한 사람은 내조를 해라. 네가 할래. 준규가 할래'라고 물었다. 아내가 '내가 안하겠다'해서 배우의 길을 포기한 거다. 아내가 실력이 좋았다. 88예술단, 중앙대 연극영화과는 아무나 가는 데가 아니었다. 아내가 마음이 굉장히 착하다"며 자신을 위해 꿈을 포기한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박준규는 아내의 희생이 없었다면 부부의 인연도 없을 거라며 "나하고 살아야하나 말아야하나는 고비가 엄청 많았을 거다. 나를 만나서 아내가 고생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이제는 내가 아내를 위해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박준규는 "그런데 막상 아내가 '나를 위해 살겠다. 당신도 내가 하는 거에 뭐라 하지 말라'고 하면 화가 난다"고 고민을 털어놨고 이에 정호근은 "이젠 아내를 놔 달라. 부인이 떨어져 나가야 하는 운이 왔다. 헤어지자는 얘기가 아니고 일적으로 본인이 하고 싶은 바를 마음껏 해보라고 하면서 내후년까지 보내셔야만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박준규는 "아내하고 통화했냐"고 토라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