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 물의 길’ 200만 돌파, 1편보다 빠르다… 북미 오프닝 수익 5300만 달러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신작 영화 ‘아바타: 물의 길’이 200만 관객을 동원했다. 개봉한 지 5일 만이다.

1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를 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아바타: 물의 길’은 241만 4554명을 동원해 일별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중이다.

이는 개봉 6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던 ‘아바타1’(2009)보다 빠른 속도로, 침체를 이루던 국내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은 행보다.

‘아바타: 물의 길’(감독 제임스 카메론, 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은 전편에 이어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3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로,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샘 워싱턴)와 네이티리(조 샐다나)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이달 14일 개봉한 ‘아바타: 물의 길’은 첫날부터 17일까지 4일째 1위 자리를 지키며 어제까지 누적 관객수 189만 4460명을 모았다. 그러다 오늘(18일) 오전 7시를 기준으로 200만 관객을 훌쩍넘기며 흥행 질주하고 있다. 주말인 오늘도 관객들의 선택을 받아 1위를 달릴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한국보다 이틀 늦게 북미 개봉한 ‘아바타: 물의 길’은 오프닝 수익 5300만 달러(한화로 694억 3000만 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9년 개봉한 ‘아바타1’(감독 제임스 카메론)의 오프닝 수익 2670만 달러(349억 7700만 원)에 비해 약 2배나 많은 금액이다.

이로써 전작이 기록한 수익과 함께 전세계 흥행 영화 1위의 기록을 갈아치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러닝타임 192분. 12세 이상 관람가.

/ [email protected]

[사진] 영화 포스터, 스틸사진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