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호·경맑음, 오늘(18일) 다섯째 출산 “가족이 된걸 환영해”

개그맨 정성호의 아내 경맑음이 오늘(18일) 다섯째를 출산했다.

18일 OSEN 취재 결과, 경맑음은 이날 오후 1시 24분께 서울 강남의 한 산부인과에서 3.45kg의 튼튼한 남자 아이를 출산했다.

경맑음은 지난 5월 다섯째 '히어로'(태명)의 임신 사실을 알려 많은 축하를 받았던 바 있다. 현재 아기와 산모 모두 매우 건강하며, 정성호는 아내와 아들의 옆을 지키며 행복을 나누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성호는 "아내 맑음이가 건강해서 하나님께 감사하고 앞으로 베풀면서 살겠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해왔다.

이날 경맑음 역시 출산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득남 소식을 전했다. 당시 그는 "제게 가장 큰 행복이 찾아왔어요. 태명은 히어로 이구요. 이제 안정기가 왔고 저는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임산부가 될거예요"라고 밝혀 많은 축하를 받았다.

특히 그는 당초 19일 유도분만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새벽에 옷을 입었다 벗었다 오빠 진통 같 … 기도 하고 괜찮은거 같 … 기도 하고. 유도분만 하루를 남기고 자연진통이 걸렸다"며 하루 전 진통으로 병원에 입원한 근황을 전했던 바 있다.

이후 경맑음은 갓 태어난 히어로를 품에 안고 기쁨의 눈물을 흘리는 영상과 함께 "우리의 다섯째 ! 히어로야♥ 엄마 아빠 품에 건강히 안겨줘서 너무 너무 고마워 ! 우리의 가족이 된걸 환영해 ♥ 사랑해 고마워 !"라고 벅찬 감동을 드러냈다. 이에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두 사람을 향한 축하를 쏟아내고 있다.

한편 정성호와 경맑음은 지난 2010년 결혼해 슬하에 2남 2녀를 두고 있다. 정성호는 현재 쿠팡플레이 'SNL코리아' 시즌3에서 고정 크루로 활약 중이며, 최근에는 tvN 드라마 '월수금화목토'에서 소속사 대표 최찬희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email protected]

[사진] 경맑음 SNS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