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결승서 메시 응원?... “여자친구가 아르헨티나 출신”

어쩌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는 리오넬 메시(35·아르헨티나)를 응원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왼쪽)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FP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왼쪽)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FP연합뉴스

아르헨티나는 18일 밤 12시(19일 0시)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와 격돌한다. 앞서 준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는 크로아티아를 3대0, 프랑스는 모로코를 2대0으로 꺾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Marca)는 18일 “호날두가 라이벌 메시가 있는 아르헨티나보단 프랑스를 응원할 것 이라고 생각하는 게 논리적이다”면서도 “그러나 상황은 그렇게 명확하지 않다”고 전했다.

포르투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여자친구인 조지나 로드리게스가 11일 열린 포르투갈과 모로코의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을 관람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포르투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여자친구인 조지나 로드리게스가 11일 열린 포르투갈과 모로코의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을 관람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마르카는 그 이유로 호날두의 여자친구 조지나 로드리게스(28)가 아르헨티나 출신인 점을 꼽았다. 로드리게스는 아르헨티나의 수도인 부에노스 아이레스 출신으로 현재 아르헨티나·스페인 이중 국적을 보유하고 있다. 둘은 2017년에 만났다. 로드리게스는 올해 넷플릭스 시리즈 ‘아이 엠 조지나(I am Georgina)’에서 호날두와의 연애 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어 과거 호날두가 아르헨티나에 대한 애정을 강조하는 소셜미디어 라이브 방송을 한 적이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호날두는 당시 “내 여자친구는 아르헨티나 사람이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아닐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나는 아르헨티나를 매우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의 얼굴이 그려진 마스크를 쓴 팬들이 18일 열린 크로아티아와 모로코의 3·4위 결정전을 관람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의 얼굴이 그려진 마스크를 쓴 팬들이 18일 열린 크로아티아와 모로코의 3·4위 결정전을 관람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특히 호날두는 프랑스와도 악연이 있다. 호날두가 처음으로 나선 2006 독일 월드컵에서 포르투갈은 1966 잉글랜드 대회 이후 40년 만에 4강에 올랐다. 사상 첫 월드컵 우승을 염원하던 포르투갈은 4강에서 프랑스에 0대1로 무릎을 꿇으며 꿈이 무산됐다. 이번 카타르 대회에도 출전한 호날두는 포르투갈이 8강에서 모로코에 0대1로 고개를 숙이며 월드컵 여정을 마감했다.

호날두는 메시와 한 시대를 지배한 수퍼스타로 평가 받는다. 둘은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 동안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를 양분했다. 당시 호날두가 5회(2008, 2013, 2014, 2016, 2017), 메시가 5회(2009-12, 2015) 받았다. 메시는 이후 2019년과 2021년에도 이 상을 받으며 발롱도르 역대 최다 수상자로 이름을 남겼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