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경민 43점 대폭발’ DB, 가스공사전 8연패 탈출...맞대결 첫 승리

두경민(31, 원주 DB)이 역대급 활약을 펼치며 친정팀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무너뜨렸다.

원주 DB는 18일 오후 2시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3라운드 맞대결에서 111-8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DB는 가스공사 상대 첫 승을 거두며 맞대결 8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DB는 시즌 9승 13패를 기록하며 서울 삼성, 전주 KCC와 함께 공동 7위로 올라섰다. 가스공사는 시즌 10승 12패, 6위를 기록하며 5할 승률 복귀에 실패하게 됐다.

1쿼터는 두경민과 이대헌의 싸움이었다. 가스공사가 이대헌의 맹활약으로 앞서 나갔지만, 두경민의 3점포로 DB가 경기를 뒤집었다. 두경민과 이대헌 모두 1쿼터에만 15점씩을 올렸다. 1쿼터는 DB가 37-28로 리드했다.

두경민의 화력은 좀처럼 식을 줄 몰랐다. 그는 2쿼터 5분만 뛰고도 3점슛 5개를 던져 4개를 성공시키며 코트를 뜨겁게 달궜다. DB는 전반에만 27점을 몰아넣은 두경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66-44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3쿼터에도 두경민의 미친 활약이 이어졌다. 그는 연이어 먼 거리에서 3점슛을 꽂아 넣으며 가스공사를 좌절케 했다. 유도훈 감독은 작전시간 때마다 두경민에 대한 수비를 강조했지만, 어떤 방식으로도 그를 막을 수 없었다. 3쿼터는 DB가 91-68로 앞선 채 종료됐다.

마지막 쿼터도 두경민의 무대였다. 그는 경희대 동기 김종규와 함께 코트를 누비며 DB의 맹공을 이끌었다. DB는 종료 6분 52초를 남기고 100점을 달성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DB는 무려 111점을 기록하며 대승을 완성했다.

두경민이 코트를 지배했다. 그는 3점슛 13번을 던져 9번이나 림을 가르며 43점 8어시스트를 올렸다. 김종규 역시 15점 7어시스트를 보태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가스공사는 이대헌이 21점을 기록하며 분전했지만, 지난 시즌까지 함께했던 두경민의 원맨쇼를 막아내지 못했다. 결국 가스공사는 창단 후 처음으로 DB에 무릎 꿇고 말았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