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거쳐 한화, 155km 스미스 “KBO는 미국 스타일, 우승 목표”

일본을 거쳐 한국에서 새 도전이다. 한화 새 외국인 투수 버치 스미스(32)가 아시아에서 커리어를 계속 이어간다.

한화는 18일 새 외국인 투수로 우완 스미스와 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70만 달러, 인센티브 20만 달러 등 100만 달러로 신규 외국인 선수 상한액을 꽉 채웠다.

193cm 장신의 우완 투수 스미스는 최고 155km 강속구를 뿌리는 파워피처. 직구 중심으로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을 구사한다. 메이저리그에선 지난 2013~2021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캔자스시티 로열스, 밀워키 브루어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거치며 5시즌 통산 102경기(191이닝) 5승11패 평균자책점 6.03 탈삼진 184개를 기록했다.

미국 마이너리그에서 7시즌 통산 83경기(382⅓이닝) 27승18패 평균자책점 3.34 탈삼진 412개의 성적을 남긴 스미스는 올해 일본프로야구에서 아시아 야구를 경험했다. 세이부 라이온즈 소속으로 20경기(38⅓이닝) 1승1세이브4홀드 평균자책점 3.29 탈삼진 37개의 성적을 거뒀다.

스미스는 한화와 계약 후 "좋은 구단에 입단하게 돼 매우 설레고 흥분된다. 베테랑들도, 활기찬 젊은 선수들도 많다고 들었다. 그들과 열심히 해보겠다"며 "오랫동안 KBO 리그에 대해 들어왔다. 좋은 리그에서 최고 레벨의 선수들과 경쟁하길 기대하고 있다. KBO리그는 미국 스타일에 가까운 야구를 한다고 들었다. 그래서 적응하는데 조금 더 수월할 것 같다. 많은 것을 알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 야구에 대해) 최대한 배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이루고 싶은 것에 대해 스미스는 "제1의 목표는 건강하게 한 시즌을 치르는 것이다. 그 외에는 팀으로서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 더 나아가 우승까지 도전하는 것이 목표다. 하루하루 충실하게 우리의 과정을 믿고 나아가야 한다. 항상 경기장에 나설 수 있는 것, 경쟁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스미스는 한화 팬들에게 "다음 시즌 여러분을 만나 뵙게 돼 기쁘고 설렌다. 경기장 많이 찾아주셔서 응원해 주시길 부탁 드린다. 많은 경기를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곧 만나 뵙기를 기대한다"는 인사를 건넸다.

손혁 한화 단장은 “스미스는 파이어볼러 유형의 선발 자원으로 1선발 역할을 맡길 수 있는 투수다. 아시아 야구 경험이 있어 KBO리그 적응도 수월할 것으로 기대된다. 커터성 무브먼트의 패스트볼 구위가 강력하고, 다양한 구종과 완급 조절을 앞세워 좌우 타자를 가리지 않고 안정적인 투구를 하는 선수”라며 “상대 타자들을 압도하는 1선발급 선수가 필요해 스미스를 영입했다. 스미스는 구위로 타자를 윽박지르는 스타일로 탈삼진 능력이 뛰어나다. 이 같은 스미스의 장점이 수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