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예산안에 막힌 이태원 국조 더는 못미뤄…조사일정·증인 채택”

국정조사특위 위원장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조사특위 위원장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가 오는 19일부터 전체회의를 열고 본조사 일정·증인 채택 등을 시작한다.

국조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원장으로서 결단하고자 한다”며 “지금처럼 국회가 공전을 거듭한다면 국회 일정과 무관하게 국정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국조특위는 11월 24일 본회의 승인과 함께 공식적으로 출범했고, 45일간의 활동시한을 부여받았다. 24일이 지났고 이제 남은 시간은 고작 21일뿐”이라며 “국조특위는 예산안의 처리와 함께 본격적인 활동이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법정 시한도 정기국회 종료일인 9일도, 국회의장이 제시한 시한인 15일도 모두 넘겨버렸다”고 했다.

이어 “활동기한의 반절이 훌쩍 넘어갔는데 한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며 “유가족들은 여당이 불참한 반쪽짜리 간담회에 와서 목놓아 절규했다”고 했다.

또한 “국정조사 특위가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사이 책임있는 이들은 참사의 기억을 망각한 듯 행동하고, 무도한 망언을 내뱉기도 했다”며 “누구도 참사의 책임을 제대로 묻지 않으니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들이 가장 먼저 부끄러워해야하지만, 제대로 책임을 묻지 않는 국회 역시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는 더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한다. 159명의 생명이 사라진 참사 앞에서 무한정 기다릴 수는 없다”며 “19일 오전에는 국조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본조사 일정과 증인을 채택하겠다. 국조특위 여야간사는 증인 채택 및 본조사 일정에 대한 협의를 진행해달라”고 촉구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