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기재부부터 대통령 신년 업무보고... 일반 국민도 참여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차 국정과제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2.1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차 국정과제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2.1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1일 기획재정부를 시작으로 내년 1월 중순까지 신년 부처 업무보고를 받는다. 신년 업무보고엔 경제 위기 대응은 물론 윤 대통령이 최근 드라이브를 건 노동·교육·연금 등 ‘3대 개혁’ 과제에 대한 부처별 추진 계획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과의 소통 강화 차원에서 업무보고에 일반 국민도 참여한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18일 브리핑에서 “그간의 성과와 내년도 업무 계획을 대통령뿐 아니라 국민께 직접 보고하는 대국민 보고 형식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업무보고 대상 부처는 18부, 4처, 4위원회로 업무 연관성이 있는 2~3개 부처가 공동으로 보고한다.

기재부 업무보고는 제12차 비상경제 민생회의와 제1차 국민경제자문회의를 겸한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기재부가 경제 정책 방향을 보고하고 토론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어 이달 말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공동으로 업무보고를 하고, 신년엔 국토교통부·환경부 등이 보고를 이어갈 예정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내년을 윤석열 정부 개혁 추진의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며 “업무보고를 통해 정부의 120대 국정과제뿐 아니라 노동·교육·연금·건강보험 등 개혁 과제의 이행 로드맵을 국민께 알릴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월 취임 후 첫 부처 업무보고를 받았다. 당시 보고는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장관과 일대일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이번 업무보고는 장관 외에 차관, 실·국·과장 등 공무원, 민간 전문가, 일반 국민도 참여한다. 대통령실은 “정부 정책에 전문가와 정책 수요자인 국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지난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민 패널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정과제 점검회의 같은 방식을 일부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위원장을 임명한 방송통신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번처럼 서면으로 업무보고를 한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