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나쁜 남친의 "괜찮냐"는 말에 흔들? "이해 못하겠다"더니..(놀토)

[OSEN=최나영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전방위 활약으로 폭풍 웃음을 선사했다.

박나래는 17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나는 토요일 가수다’ 콘셉트에 맞춰 ‘사이코러스’ 황재성으로 분해 오프닝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게스트를 챙기는 ‘공감요정’부터 키워드를 잡아내는 ‘캐치요정’로 활약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첫 미션곡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의 가사 중 나쁜 남자친구의 “괜찮냐”는 말에 흔들리는 화자의 심정에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민호가 “나래야, 괜찮아?”라며 상황극을 시작하자, 곧바로 몰입하며 “공감이 확 간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박나래는 정확한 가사를 듣지 못해 각종 외계어로 유추가 난무했던 상황 속에서 영어 단어 ‘헤븐’(heaven)을 잡아내 ‘캐치 요정’의 면모도 보여줬다. 박나래의 ‘캐치’로 순식간에 분위기가 급물살을 타며, 출연진은 콩 정식을 맛볼 수 있었다.

그녀의 활약은 간식 게임에서도 이어졌다. 박나래는 정답을 맞힌 뒤 바다의 ‘매드’(Mad)에 맞춰 악당을 전부 박멸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찬사를 받았다.

박나래는 두 번째 미션곡 데이식스 ‘완전 멋지잖아’에서도 영어 가사를 잡아내며 신들린 ‘캐치’ 능력을 인정받았다. 처음 전곡 듣기 후 MC 붐이 “영어가 있다”고 말하자 출연진 모두 우왕좌왕했다. 박나래는 발음으로 “알람”이라는 키워드를 잡아냈다. 이후 멤버들의 집단 지성으로 첫 도전 만에 가사를 모두 맞추면서 치즈 닭갈비 ‘먹방’에 성공했다.

박나래는 몸을 사리지 않는 분장과 퍼포먼스, 따뜻한 공감 능력으로 ‘놀라운 토요일’의 재미를 이끌어 왔다. 이번엔 ‘캐치’ 능력까지 선보이며 대체 불가 존재감으로 토요일 저녁 안방극장에 활기찬 에너지를 선사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놀라운 토요일' 방송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