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동료를 개에 빗댄 김남국 “양향자, 가구향리폐...제대로 속았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에 대한 복당 불허 조치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양향자 무소속 의원(광주 서구을)을 향해 “가구향리폐(家狗向裏吠)”라고 했다. 가구향리폐는 집에서 기르는 개가 집 안을 향해 짖는다는 뜻으로 ‘은혜를 원수로 갚음’을 비유하는 말이다.

김남국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특별한 것이 없는데도 계속 답변을 요구하셔서 말씀드린다”며 “(지난 15일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의) 주요 논의 안건은 박지원 전 국정원장의 복당이었다. 양향자 의원은 ‘참조’ 정도였다. 논의 대상 자체가 아니었고, 아예 토론도 없었다”고 했다.

김남국 의원은 “정치탄압? 정치보복? 지나친 자의식 과잉으로 자신을 너무 과대평가하는 것으로 생각된다”며 “지금의 양향자 의원은 수많은 민주 당원과 광주 시민으로부터 받은 사랑과 은혜는 완전히 잊어버린 듯한 모습”이라고 했다.

이어 “‘가구향리폐’라는 말이 지금 상황에 딱 맞는 말인 것 같다”며 “총선 출마하면서 광주시장 경선, 최고위원 출마하면서 했던 모든 말들도 그 자리를 탐해서 했던 거짓말로 생각된다. 제대로 속았다”고 했다.

양향자 무소속 의원./뉴스1
양향자 무소속 의원./뉴스1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양향자 의원은 지난해 8월 보좌진 성 추문으로 당에서 제명되자 스스로 탈당했었다. 이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에 반대해 민주 지지층의 공격을 받았다.

양향자 의원은 지난 5월 복당 신청을 철회했다고 밝혔지만 민주당은 지난 16일 “양향자 의원의 복당 문제는 지난 15일 중앙당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복당불허’로 심사결과가 나왔고, 이 결과가 16일 최고위원회에 올라왔다”고 공지했다.

양향자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복당 안한다는데 복당 불허? 이재명 대표님, 이런 게 ‘정치 보복’이다. 민주당, 뒤끝 작렬이다”라고 반발했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