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정진석, 솔직히 말 너무 많아...공정한 경선 흔들리고 있어”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솔직히 말이 너무 많다”며 “정 위원장 때문에 공정한 경선이 흔들리고 있다”고 했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 비대위원장이) 전당대회 룰(규칙) 변경도 밀어붙인다는 의심을 받더니 급기야 ‘당원 포비아에 해당하는 분들은 당대표가 될 수도 없고 돼서도 안된다’고 특정 후보를 겨냥한듯한 발언까지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비대위원장은 차기 전당대회의 심판”이라며 “심판이 룰을 변경하는 것만으로도 신중하고 또 신중해야 할 일인데, 심지어 특정인을 겨냥하여 룰 변경의 명분을 내세우는 것은 심판의 도리를 저버린 셈”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정진석 비대위원장 때문에 공정한 경선이 흔들리고 있다”고도 했다.

윤 의원은 “당원 포비아에 해당하든 당원 필리아에 해당하든, 당원이 판단하고 당원이 결정할 일”이라며 “비대위원장이 ‘이러이러한 사람은 안 된다’고 단정짓고 제한하는 룰을 만들겠다면, 차라리 비대위원장이 당원 필리아로 보이는 당대표를 한명 골라서 지명하는 게 낫지 않을까요”라고 했다.

윤 의원은 “안그래도 경선룰 당원비중 상승설로 국민의 민심에서는 한발짝 멀어지고 있는데 누구는 안된다고 콕 집어 배격하면 당이 어디까지 민심에서 멀어지려는 건지 걱정”이라며 “부디 말씀을 아끼시고 공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전당대회를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