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유승민, 尹 발언 계속 악의적 왜곡…알고도 했다면 비열”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불리는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악의적 왜곡을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지난 16일 윤석열 대통령이 사석에서 ‘전당대회는 당원투표 100%로 하는 게 낫지 않냐’고 발언했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공천개입 때문에 2년 징역형을 받았다”고 했다.

경향신문은 지난 15일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 말을 인용해 “대통령이 사석에서 전당대회 룰(규칙)을 변경할 거면 (당원투표 비중을) 100%로 하는 게 낫지 않겠냐는 취지의 언급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권성동 의원은 “유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례를 들고 나왔다는 것 자체가 법리에 대한 무지이고, 정치적으로 무도함”이라며 “만 번 양보해서 해당 발언이 있었다고 가정해보자. 정당법상 ‘당대표경선’은 공직선거법상 ‘당내경선’과 전혀 다른 개념이다”라고 했다.

권성동 의원은 “대통령 발언이 사실이라고 해도, 사적인 자리에서 전당대회와 관련된 단순한 의견개진은 어떤 법에도 저촉되지 않는다”며 “당선 또는 낙선을 도모하는 목적의사를 수반하는 행위가 아니기에 ‘선거운동’의 정의에도 해당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4선 국회의원과 대통령 후보까지 지낸 사람이 이런 기본적 법리도 모르고 엉뚱한 사례를 들고 왔으면 무능이고, 알고도 했다면 비열한 것”이라며 “지난 지방선거에서 유 전 의원은 경기지사 경선에 패배하자마자, ‘자객의 칼’을 운운하며 윤 대통령을 비난했다. 지금은 윤석열 대통령을 공격하고 정치적 이익을 챙기기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까지 끌어와서 허위 선동을 하고 있다”고 했다.

권성동 의원은 “유 전 의원은 경기지사 패배 직후 SNS에 ‘바보처럼 또 졌습니다’고 심경을 밝혔다”며 “왜 계속 지는 줄 아시나? 정치를 이토록 무지하고 무도하게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