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빅리그서 5시즌 뛴 스미스 영입 “1선발급 투수”

버치 스미스
버치 스미스

한화 이글스가 우완 강속구 투수 버치 스미스(32)를 영입했다.

한화는 스미스와 계약금 10만달러, 연봉 70만달러, 인센티브 20만달러 등 최대 100만달러에 계약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스미스는 193㎝의 장신에서 뿜어져 나오는 최고 시속 155㎞의 직구를 주무기로 삼으며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을 던진다.

2013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스미스는 2021년까지 캔자스시티 로열스, 밀워키 브루어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거치며 5시즌 동안 빅리그에서 뛰었다.

메이저리그 통산 102경기에 등판한 스미스는 5승 11패 5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6.03을 기록했고, 191이닝 동안 탈삼진 184개를 잡았다.

스미스는 미국 마이너리그에서는 7시즌 동안 83경기 27승 18패 412탈삼진 평균자책점 3.34의 성적을 거뒀다.

그는 올해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에서 뛰며 아시아 야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세이부에서는 20경기에 등판해 38⅓이닝을 던지면서 1승 4홀드 1세이브 37탈삼진 평균자책점 3.29를 기록했다.

손혁 한화 단장은 "스미스는 파이어볼러 유형의 선발 자원으로 1선발 역할을 맡길 수 있는 투수다. 아시아 야구 경험이 있어 KBO리그 적응도 수월할 것"이라며 "커터성 무브먼트의 패스트볼 구위가 강력하다. 다양한 구종과 완급조절을 앞세워 좌우타자를 가리지 않고 안정적인 투구를 하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 단장은 "상대 타자들을 압도하는 1선발급 선수가 필요해 스미스를 영입했다. 스미스는 구위로 타자를 윽박지르는 스타일로 탈삼진 능력이 뛰어나다. 스미스의 장점이 수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스미스는 "좋은 구단에 입단해 매우 설레고 흥분된다. 베테랑도, 활기찬 젊은 선수들도 많다고 들었다"며 "오랫동안 KBO리그에 대해 들어왔다. 미국 스타일에 가까운 야구를 한다고 들어서 적응이 조금 더 수월할 것 같다. 한국 야구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지는 않지만, 최대한 배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제1의 목표는 건강하게 한 시즌을 치르는 것"이라고 전한 스미스는 "팀이 가을야구에 진출하고, 나아가 우승까지 도전하는 것이 다음 목표다. 충실하게 우리의 과정을 믿고 나아가야 한다. 많은 경기를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펠릭스 페냐와 85만달러에 재계약한데 이어 스미스를 영입해 외국인 투수 구성을 마친 한화는 외국인 타자와 계약을 남겨두고 있다. 한화는 "계약을 조속히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