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282홈런 베테랑 강타자, 1년 131억원 조건에 다저스행

[OSEN=홍지수 기자] 메이저리그 통산 282홈런 베테랑 거포 J.D. 마르티네즈가 LA 다저스 일원이 된다.

MLB.com은 18일(이하 한국시각) “베테랑 강타자 마르티네즈가 다저스와 1년 1000만 달러(약 131억 원)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마르티네즈는 지난 2009년 신인드래프트 20라운드 전체 611순위로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지명을 받고 2011년 데뷔했다. 데뷔 첫 시즌 53경기에서 타율 2할7푼4리, 6홈런 35타점, OPS 0.742를 기록했다.

마르티네즈는 휴스턴에서 3시즌을 뛴 이후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보스턴 레드삭스를 거쳐 총 12시즌 동안 올해까지 1409경기에서 타율 2할8푼8리, 282홈런, 899타점, 장타율 .520, OPS .872를 기록했다.

그는 모두 5차례 아메리칸리그 올스타(2015, 2018, 2019, 2021, 2022), 3차례 실버슬러거(2015, 2018)와 행크 애런상(2018)을 수상한 베테랑 거포다.

올 시즌에는 139경기에서 타율 2할7푼4리, 16홈런, 62타점의 성적을 거뒀다. MLB.com은 “2022년은 다소 침체된 한 해였다. 장타율이 .448로 상당히 감소했다”고 했다.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마르티네즈가 2023시즌에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