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쇼트코스 자유형 200m서 전체 8위로 결선행… 2연패 도전

황선우(19·강원도청)가 2회 연속 금메달을 노리는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결선행 막차를 탔다.

수영 선수 황선우. /로이터뉴스1
수영 선수 황선우. /로이터뉴스1

황선우는 18일 호주 멜버른 스포츠 앤드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린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제16회 쇼트코스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2초44의 기록으로 4조 3위, 전체 출전선수 46명 중 8위에 올랐다. 이로써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선에 합류했다.

올해 롱코스(50m)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100m와 200m 우승자인 라이벌 다비드 포포비치(18·루마니아)가 1분42초31로 같은 4조 1위(전체 6위)에 올랐다.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톰 딘(22·영국)이 5조에서 1분40초98의 역영을 펼쳐 전체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다른 아시아 국적 선수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및 2019 광주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은메달리스트 출신인 마쓰모토 가쓰히로(25·일본)가 5조 2위(전체 2위·1분41초29)로 결선에 안착했다.

황선우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이틀 전인 16일 열린 이번 대회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작성한 1분40초99의 아시아 신기록이다.

당시 우리나라는 황선우, 김우민(21·강원도청), 이호준(21·대구시청), 양재훈(24·강원도청) 순으로 레이스를 이어가 6분49초67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첫 영자로 나선 황선우가 박태환이 2016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에서 우승하면서 세웠던 종전 아시아 기록(1분41초03)까지 갈아치웠다. 계영 종목의 경우 첫 영자의 기록은 개인 기록으로 인정받는다.

황선우는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 2연패(連霸)를 겨냥한다. 황선우는 지난해 12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제15회 대회에서 1분41초60의 기록으로 자신의 메이저대회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은 이날 오후 6시 50분에 열릴 예정이다.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