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기 품었다’ 메시, WC 우승까지 단 1승 “준비 완료!”

“나는 준비됐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6, 파리 생제르맹)가 월드컵 우승을 향한 준비를 마쳤다.

아르헨티나는 19일(한국시간) 오전 0시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프랑스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대망의 결승전을 갖는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아르헨티나는 1986 멕시코월드컵 이후 36년 만의 월드컵 정상에 도전한다.

아르헨티나와 프랑스는 월드컵 무대에서 총 3번 만났다. 결승전 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대 전적은 아르헨티나가 2승 1패로 우위를 보인다.

양 팀의 결승전은 메시와 음바페의 대결 구도로 관심을 받고 있다. 공교롭게도 두 선수는 프랑스 리그 파리 생제르맹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다. 결승전에서 단 한 명만 웃는다.

득점 경쟁도 관심거리다. 크로아티아와 4강전에서 페널티킥골을 작렬한 메시는 이번 대회 득점을 ‘5골’로 늘렸다. 음바페와 동률이다.

메시는 월드컵 개인 통산 11골을 기록하며 10골을 넣었던 가브리엘 바티스타타를 앞질러 아르헨티나 역대 월드컵 최다 득점자로 올라섰다.

이미 메시는 네덜란드와 8강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해 공격포인트 17개(10골 7도움)를 완성해 故디에고 마라도나(16개, 8골 8도움)를 넘어서기도 했다. 4강 크로아티아전에서 공격 포인트 2개(1골 1도움)를 추가했다.

이밖에도 월드컵 통산 25경기를 소화한 메시는 로타어 마테우스(독일)가 갖고 있던 월드컵 통산 최다 경기 출전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메시는 만 18세였던 2006년 독일 무대부터 꾸준히 월드컵에 출전해왔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우승과는 연이 닿지 않았던 메시는 생애 마지막 월드컵이 될 무대에서 우승을 노린다.

결승전 전 메시는 18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을 통해 "나는 준비됐다. 가자 아르헨티나!"라며 결승전 출격 준비를 모두 끝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