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심하은 위해 처 외조모 장례 대신 치렀다('살림남')[종합]

[OSEN=오세진 기자] '살림남2' 이천수가 속깊은 손주 사위 노릇을 했다고 밝혀졌다.

17일 방송된 KBS2TV 예능 '살림남2'에서는 몸짱에 도전하는 홍성흔의 헬스 도전 이야기, 장모의 생일을 맞이해 이틀 내내 몸을 쓰며 효도한 이천수의 이야기가 나왔다.

홍성흔은 씨름 예능 후 안면을 튼 조준호, 조준현 쌍둥이와 함께 씨름 경기에 도전했다. 씨름이 끝나고 홍성흔은 가슴팍이 단단해진, 조금 달라진 자신의 몸이 신기하다고 밝혔다. 이에 조준호, 조준현 형제는 홍성흔에게 “4개월 만에 몸을 이렇게 길렀는데, 바디프로필 찍어라”라고 말했다.

홍성흔의 얇은 귀는 금세 솔깃한 표정이 됐다. 조준호는 “이미 가능한 몸이다”, 조준현은 “2023년 가장 섹시한 은퇴한 야구선수, 누구? 홍성흔!”라고 말하며 홍성흔을 부추겼다. 김지혜는 “꼭 이렇게 남편 옆에서 부추기는 사람이 꼭 있다”라며 질색을 했다. 홍성흔은 “내 몸이 지금 너무 아까워”라고 김정임에게 자랑했고, 역시나 김정임은 “네 몸 지금 어디가 아까운데? 대한민국 2명 중 한 명은 다 하는 거다”라며 질겁을 했다.

그러나 홍성흔은 양치승 관장을 만나 직접 운동을 배우기로 했다. 홍성흔은 “운동한 지 4개월 만에 근육이 늘었다. 방치하기가 아까워서 어디까지 될지, 너무 해보고 싶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홍성흔은 체지방 분석 결과 체지방률이 20%를 차지한다고 밝혀졌다. 씨름 예능을 하면서 다져진 근육은 여전히 있었던 것. 양치승은 그다지 나쁘지 않은 결과라고 평가를 했다.

홍성흔은 “대체 구단에서는 저를 은퇴를 왜 시켰을까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양치승은 “늙어서 시킨 거지 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천수는 처남인 심영선 씨와 함께 장모의 생일을 맞이해 요리 대결을 펼쳤다. 심하은의 모친은 “우리 아들과 이천수가 음식을 해준다고 한다.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집으로 오시면 된다”라고 마을에 방송을 하며 기쁨을 나누고자 했다. 예상 방문 수는 20~30명. 이를 들은 이천수와 심영선 씨는 본격적으로 요리에 돌입했다.

사위와 아들이 차린 지극정성 생일상에, 수많은 마을 주민들의 축하까지. 이천수의 장모는 문득 3년 전 세상을 뜬 어머니를 생각하며 이윽고 눈물을 흘렸다. 모친은 “이렇게 대접 받는 게 정말 고마웠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계셨으면 어땠을까 싶었다. 엄마가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엄마가 너무 그리웠다. 빈 자리가 느껴졌다”라면서 눈물을 훔쳤다. 그러자 김지혜는 "시간이 길지 않아서, 슬픔이 여전하실 거 같다"라며 울먹거렸다.

심하은 등은 외조모의 묘소를 찾았다. 문득 심하은은 “외할머니께서 나랑 오빠를 정말 예뻐해주셨는데, 내가 쌍둥이 막달 임신이라, 장례식장을 못 갔다. 그래서 아빠(이천수)가 삼일 내내 지켜줬어”라며 주은에게 말해주었다.

심영선 씨는 “그때만 생각하면 정말 너무 고맙고, 정말 고맙다”라며 처남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고, 이천수는 “아니다. 할머니께서 정말 나 예뻐해 주셨지 않았냐”라며 당연하다는 듯 겸손하게 말을 해 진짜 자식 같은 모습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사진] KBS2TV 예능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