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내 이름은 유난, 탐정이죠"…'놀뭐', 土 예능 시청률 전체 1위

[OSEN=장우영 기자] ‘놀면 뭐하니?’ ‘우당탕탕 전원탑승’ 재도전기가 펼쳐진 가운데, 유재석이 명탐정 ‘유난’으로 변신해 완벽한 추리력을 선보였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박진주, 이이경, 이미주의 ‘우당탕탕 전원탑승’ 재도전이 이뤄졌다. 사진 조각만으로 차량 위치를 알아내야 하는 고난도 미션이 몰입도를 높이며 짜릿한 재미를 안겼다. 시청자들은 ‘유재석 추리력에 감탄했음’, ‘단서 하나하나 발견할 때마다 소름’, ‘이걸 해내네! 역시 유느님’, ‘이번 미션 역대급 재밌었다’ 등 호응을 보냈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2월 17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 가구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6.6%를 기록했다.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4.0%를 나타냈다. 이는 모두 토요일 방송된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최고의 1분은 유재석이 차량이 있는 주차장을 발견하고 가는 장면으로, 분당 최고 시청률이 7.9%까지 치솟았다.

이날 가장 먼저 촬영장에 도착한 유재석은 타이머를 작동시키라는 제작진의 이야기를 듣고, 반신반의하며 리모컨 버튼을 눌렀다. 동시에 타이머가 작동됐고, 유재석은 건네받은 봉투에 적힌 주소로 이동하라는 미션을 받았다.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지만 유재석은 “재미있을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다른 멤버들 역시 영문을 모른 채 도착 순서대로 미션 장소로 향했다.

이어 가장 먼저 미션 장소에 도착한 유재석에게 ‘우당탕탕 전원탑승’ 재도전 기회가 주어졌다. 지난 도전과는 다르게 이번엔 제한 시간이 4시간으로 주어졌고, 사진 조각으로 차량을 찾아야 하는 조건까지 더해졌다. 유재석은 “이거로 어떻게 찾냐. 다른 사람들은 못 찾을 것 같다”고 말했고, 휴대전화까지 반납하라는 이야기를 듣고 멘붕에 빠졌다.

각자 단서를 가지고 출발한 멤버들. 유재석은 사진 조각 속 장소를 알아내기 위해 ‘유난(유재석+코난)’으로 변신, “집중하자”라며 단서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건물 외벽, 옥외 주차장 등의 단서로 유재석은 사진 속 장소를 ‘용산’으로 추측했다.

이어 박진주는 유재석의 이야기를 들은 택시기사님의 힌트를 잡고 용산역으로, 하하는 사진을 본 택시기사님의 이야기대로 국회의사당으로 향했다. 이미주는 비행기와 주차장을 보고 김포공항을 선택했고, 이이경은 택시기사님과 머리를 맞대 ‘한강’이라고 추측했다. 신봉선은 여의도 요트 선착장으로 장소를 추리했다. 마지막으로 도착한 정준하에게는 스페셜한 퍼즐 맞추기 힌트가 주어졌다. 퍼즐을 받은 정준하는 히어로에 등극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유난’ 탐정 유재석은 건물의 외벽을 보고는 “찾은 것 같다. 광주 처가댁 왔다 갔다 할 때 용산역에서 많이 탄다. 아무 정보 없이 내가 이걸 찾는다면, 나도 나한테 놀랄 것 같아”라고 기대감과 설렘을 드러냈다. 그러나 유재석의 기대와는 다르게 그가 찾는 건물은 보이지 않았고, “여기가 아니다. 허탈하다”라고 풀리지 않는 추리에 답답함을 표현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던 유재석은 사진 속 고척돔의 일부를 발견하고, ‘단지’라는 단어와 합쳐 ‘구로공단 디지털단지’라는 새로운 가능성을 내다봤다. 유재석은 택시 기사님과의 케미를 “셜록과 왓슨”이라고 칭하며 추리한 장소로 향했지만, 차량이 있는 정확한 장소를 찾지 못했다. 갈피를 잡지 못하는 멤버들에게 제작진은 사진 한 조각을 더 주겠다는 제안을 했다. 단 힌트 하나당 시간 5분 차감이라는 조건도 더해졌다. 추가 힌트를 받은 유재석은 사진 속 비행기의 단서를 발견한 뒤 택시를 타고 근처를 배회했다.

앞서 허탕을 친 하하는 추가 힌트를 받은 뒤 “서울역 주차장 꼭대기인가?”라고 추측했고, 시민에게 ‘OO마트 주차장’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하하는 “내가 지방 스케줄을 많이 다녔다. 기차 탈 때 여기 차를 대고 간다. 뒤편이 전자상가 단지였을 거다”라며 “아니면 내 손에 장을 지진다”라고 확신에 찬 목소리로 주차장으로 향했다. 하하의 확신으로 도착한 옥외주차장은 사진과 바닥부터 달라 좌절을 맛봤다.

“이건 결국 내가 해결해야 해”라며 막중한 책임감을 안은 유재석은 마지막까지 추리를 불태웠다. 유재석은 “역대 여러 가지 힌트를 보고 어디 찾아간 적 있지만, 난이도 최상이다”라고 말했고, 이어 마지막으로 향한 곳에서 사진 속 단서들을 하나둘씩 발견하기 시작했다. 사진 속 돔형태의 웨딩홀 건물 모양이 유재석의 눈에 포착됐고, 한 시민의 ‘예식장’이라는 단서가 정답으로 이어지는 순간이었다.

정확한 위치를 찾기 위해 수없이 계단을 오르락내리락하던 유재석은 결국 최종 차고지에 도착했다. 같은 시각 정준하도 퍼즐 속 고척돔이라는 결정적 단서를 발견하지만, 멤버 중 한 명이 미션 장소를 찾았다는 공지를 받고 억울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멤버들을 한 차에 태우는 미션도 시작됐다. 남은 시간은 약 2시간. 유재석은 “한번 해보자!”라며 핸들을 꺾어 멤버들에게 향했다.

한편 이날 공개된 다음 방송 예고편에는 본격적으로 멤버 찾기에 나선 유재석의 모습이 공개됐다. 휴대전화를 반납한 상황에서, 멤버들은 공중전화인 ‘놀뭐 사서함’으로 소통해야 했다. 더욱 난이도는 높아진 상황. 시간이 갈수록 엇갈리는 멤버들의 ‘우당탕탕 전원탑승’ 재도전은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MBC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25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