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제이쓴, 육아하다 어깨 나갔다… 홍현희 “보통 엄마들이 아픈 곳”

‘전지적 참견 시점’ 제이쓴의 육아 전담은 실로 적극적이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배우 데뷔를 한 기리보이, 즉 홍시영의 촬영장 일대기와 이국주의 홍현희 출산 축하 파티가 그려졌다. 이국주는 이날 홍현희를 위해 직접 재료를 사들고 가서 자리에서 요리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리보이가 배우 데뷔를 하게 된 건 순전히 '전참시' 덕분이었다. 송은이는 “전참시에 기리보이가 나왔는데 그 이후에 변화가 있다고 한다”라고 말했고, 기리보이는 “제가 여태 겪어보지 못한 환경과 고민이 있었다. 오늘 보시면 안다”라고 답변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덕이냐, 탓이냐”라고 물었다. 기리보이는 “덕이다”라면서 생긋 웃었다.

'전참시'에 나와서 연기 연습을 하는 등 연기에 열정을 보였던 기리보이. 매니저는 “감독님께서 기리보이 편을 보고 연기를 연습한 것에 오디션 권유를 하셨다. 그래서 오디션을 보고 당당히 합격했다”라고 밝혔다. MBC 퓨전 사극 '금혼령'에서 출연하게 된 기리보이는 배우 김영대, 박주현 등과 벌써 친분을 자랑하기도 했다.

기리보이는 경락, 마사지, 필라테스 등 최대한 생김새를 정리할 수 있는 자기 관리에 돌입했다. 기리보이는 매니저에게 “너 영대만큼 잘생긴 사람 봤어? 승마할 때 진짜 잘생겼더라”라면서 주연 배우 김영대의 미모를 칭찬하기도 했다.

사실 기리보이 매니저에게는 고충이 있었다. 바로 배우 매니저를 처음 하는 것. 이영자는 "개그맨, 가수, 배우 하는 일이 다 달라서 각각 담당하는 매니저의 하는 일도 다르다. 예를 들면 배우 매니저님들은 같이 대본 분석도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매니저는 “저희는 사실 연기를 하는 매니지먼트 회사가 아니다. 회사 이름에도 ‘음악’이 들어간다”라고 말해 고충을 자아냈다.

이국주는 홍현희를 위해 직접 돼지고기, 해산물 등을 사들고 그의 집을 방문했다. 시어머니가 하루 내내 육아를 전담하기로 해 자유부인의 몸이 되었다는 홍현희는 너무나 신명난 나머지 이국주 매니저에게 “아, 사람 사는 기분이 난다. 애기가 있으니까 집이 정말 조용했는데 정말! 어우!”라고 말하더니 “오늘 늦게까지 놀다가!”라며 내질렀다.

이국주는 홍현희를 위해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갓 사온 오징어회로 미나리무침 회를 만들었고, 또 생굴과 어울리는 수육을 그 자리에서 삶았다. 또한 이국주는 대방어회, 개불 등 해산물을 좋아하는 홍현희를 위한 코스를 준비했다.

홍현희는 “사실 코미디 빅리그로 옮겨갔을 때, 그때 이국주가 정말 많이 지켜주고 챙겨줬다”라면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홍현희는 "출산하고 누가 집에 오는 거, 네가 처음이다"라면서 이국주에게 거듭 감사를 전했다.

홍현희의 시어머니는 잠시 나와서 이국주의 요리 솜씨를 칭찬하더니 이들에게 편히 있다 가라며 다시 아기를 돌보러 들어갔다. 이국주는 “언니는 진짜 다 이뤘다. 자리도 잡았고, 좋은 남편에 좋은 시어머니까지. 거기에 좋은 아기까지 얻지 않았냐”라며 부러움ㅇ르 표했다.

그러자 홍현희는 “아기는 기를 자신이 없다고 했더니 이쓴 씨가 ‘내가 잘 기를 수 있어’라고 하더라”라면서 제이쓴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또한 홍현희는 “어깨 통증으로 제이쓴이 정형외과를 갔다. 의사 선생님께서 ‘이 통증은 보통 엄마들이 온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제이쓴이 육아를 전격적으로 전담하고 있단 걸 알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email protected]

[사진]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