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이천수, 남다른 효심 발휘… 심하은, 고마움에 눈물

‘살림남2′ 이천수가 장모의 생일을 맞이해 본격적인 효도를 자랑했다.

17일 방송된 KBS2TV 예능 '살림남2'에서는 장모의 생일을 맞이해 특별한 하루를 보낸 이천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심하은의 오빠이자 이천수의 처남인 심영선 씨 또한 모친의 생일을 챙기기 위해 고흥을 방문했다. 이천수는 지난 회차에서 800평 땅의 고구마 수확 등 다양한 농사를 거든 탓에 느지막히 잠에서 깨어났다. 딸 주은은 "아빠 좀 일어나"라고 말하며 민망한 듯 울상이 되었다.

장모의 생일을 맞이해 심영선 씨와 이천수 씨는 요리 대결을 펼치게 됐다. 이천수는 처남에게 "요리는 좀 해보셨냐"라고 물었고, 심영선 씨는 쿨하게 "좀 해본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천수는 "저도 애들 밥 해준다. 계란밥이 보통 아니냐"라며 뻐기다가 "이대로 가다간 지겠는데?"라며 초조하게 자리에서 일어났다. 심영선 씨는 생일상의 기본 메뉴처럼 여기는 소불고기와 미역국을 준비했고 이천수는 스페인 요리인 '빠에야'를 준비했다.

심하은의 모친은 “우리 아들과 이천수가 음식을 해준다고 한다.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집으로 오시면 된다”라며 동네 주민들을 향해 방송을 했다. 살짝 어색하던 처남과 매제 사이는 당황스러움으로 일심동체가 되었다.

이를 들은 이천수와 심영선 씨는 당혹스러워 얼굴을 굳혔다. 이천수는 처남에게 “지금 방송하신 거야?”라고 물었고 심하은의 오빠 또한 “아, 네. 그런 거 같은데요”라면서 낙담한 듯 얼굴을 쓸었다. 그러나 곧 즐거운 시간이 이어졌다. 어른들에게는 낯설지만 정성과 맛을 다한 스페인 요리가 꽤 즐거웠고, 또한 지극정성으로 끓인 미역국이며 정성껏 볶은 소불고기의 맛은 정감 넘치는 생일상 그 자체였던 것.

화기애애하고 복작거리는 분위기도 잠시, 이천수의 장모는 다소 가라앉은 얼굴이 되었다. 모친은 “이렇게 대접 받는 게 정말 고마웠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계셨으면 어땠을까 싶었다. 엄마가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었다. 엄마가 너무 그리웠다. 빈 자리가 느껴졌다”라면서 눈물을 훔쳤다.

가족은 모두 심하은의 외조모 묘소를 향했다. 그러다 문득 심하은은 눈물을 터뜨렸다. 딸 주은이 놀라자 심하은은 “외할머니께서 나랑 오빠를 정말 예뻐해주셨는데, 내가 쌍둥이 막달 임신이라, 장례식장을 못 갔다. 그래서 아빠(이천수)가 삼일 내내 지켜줬어”라고 설명했다. 어쩔 수 없는 장례 불참에 심하은의 마음은 여전히 편치 않았다.

심영선 씨는 “그때만 생각하면 정말 너무 고맙고, 정말 고맙다”라며 처남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천수는 “아니다. 할머니께서 정말 나 예뻐해 주셨지 않았냐”라면서 자신 또한 혈육이기에 당연하다는 듯 말을 이었다. 그런 사위의 모습을 보던 심하은의 모친은 “할머니께서 잠들기 전에도 이천수 경기 있으면 꼭 챙겨봤지”라면서 고개를 끄덕여보였다./[email protected]

[사진] KBS2TV 예능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