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가 키운 히트상품' 오르샤 "월드컵 3~4위전, 축구인생서 가장 중요한 경기"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내 축구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경기였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K리그에서 성장한 선수가 인생경기를 펼쳤다. 크로아티아를 월드컵 3위로 이끌었다. 주인공은 미슬라프 오르시치(30··디나모 자그레브)였다. K리그 팬들에게는 오르샤로 불린 사나이였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오르샤는 18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3~4위전에서 1-1로 맞선 전반 42분 역전 결승 골을 터뜨렸다. 크로아티아는 2대1로 승리했다.

이날 오르샤는 대회 첫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다. 즐라트코 다리치 크로아티아대표팀 감독의 승부수였다. 사실 오르샤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와 4강전까지 교체멤버였다. 그래도 '특급 조커'였다. 지난달 28일 캐나다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선 3-1로 앞선 후반 41분 교체투입돼 추가시간 팀의 네 번째 골을 도왔다. 또 브라질과의 8강전에선 네 번째 승부차기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3~4위전에선 선발 출전했다. 다리치 감독은 이반 페리시치를 왼쪽 풀백으로 내리고, 오르샤를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내세웠다. 오르샤는 커리어 최고의 경기력을 보였다.

경기 초반부터 왼쪽 측면에서 강한 압박으로 모로코에 위협을 가했다. 전반 9분에는 아크 서클 왼쪽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슛을 날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14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패스가 부정확했지만, 끝까지 따라붙어 공을 가로챈 뒤 아크 서클로 패스를 연결했다.

크로아티아의 파상공세를 견인하던 오르샤는 1-1로 팽팽히 맞선 전반 42분 자신의 진가를 드러냈다.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받은 패스를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오르샤가 오른발로 감아찬 슈팅은 부누 골키퍼의 손에 맞고 골 포스트를 튕겨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후반 1분에도 오르샤는 골맛을 볼 뻔했다. 아크 서클 왼쪽에서 날린 기습적인 오른발 슛이 상대 수비수에 스친 뒤 옆그물을 강타했다. 모로코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또 후반 28분에는 환상적인 킬 패스를 페널티 박스 안으로 연결, 쇄도하던 그바르디올이 상대 선수에 걸려넘어졌지만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후반 막판까지 강한 압박으로 강철 체력을 발휘한 오르샤는 후반 추가시간 5분 크리스티얀 야키치와 교체됐다.

경기가 끝난 뒤 오르샤는 국제축구연맹(FIFA)을 통해 "(월드컵 3~4위전은) 상당히 중요한 경기였다. 지금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가늠할 방법이 없다. 며칠 안에 이 승리의 규모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것(월드컵 3위)은 우리에게 큰 자랑거리이다. 크로아티아 팬들이 여기에 있다는 것도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내 축구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경기였다"고 말했다. 김진회 기자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