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방의 감초' 퓨처스팀, 통합 우승 밑거름…육성 시스템 강화 기대해보나

[OSEN=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가 2023년에도 경쟁력을 보여줄 수 있을까. 통합 우승 이후 적지 않은 변화가 생겼지만 노하우가 축적된 육성 시스템에 기대를 건다.

SSG는 2022시즌 KBO 최초 정규시즌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에 이어 한국시리즈 정상까지 오르면서 통합 우승팀이 됐다. 베테랑들이 제 몫을 다해줬고 최지훈, 전의산, 오원석, 박성한 등 젊은 선수들이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 과정에서 1, 2군 코칭스태프의 노력에 많은 박수가 쏟아졌다. 올해 SSG는 파트별 코칭스태프 및 프런트 협의를 거쳐 콜업 추천 선수 리스트를 작성했다. 포지션별 유형에 따라 3순위 선수까지 추천, 올 시즌 대부분의 경우 추천 선수 내에서 콜업했다.

1군에서 빈자리가 생길 때마다 백업으로 잘 해낸 퓨처스 팀이 있었기에 정규시즌 내내 1위가 가능했다. 2021년에는 오원석, 최민준, 이태양, 장지훈 등이 마운드를 단단하게 해줬고, 올해에는 전의산, 조요한, 서동민, 하재훈 등이 적재적소에 기용되며 존재감을 보였다.

김원형 감독은 “2군에서 필요할 때마다한 선수들을 잘 충원해줬다. 유형별로 가장 적합한 선수를 추천을 해주니 감독으로서 참고하기 용이했다”며 “그 선수들이 1군에 와서 활약을 해줬기 때문에 정규시즌 우승을 달성할 수 있었다. 퓨처스팀의 모든 스텝과 선수들에게 고마운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시즌 도중 외국인 타자(1루수) 케빈 크론이 타격 부진으로 방출됐다. SSG의 큰 고민이었다. 하지만 2020년 입단한 내야 거포 전의산을 찾았고, 미래를 밝게 했다. 전의산은 “컨디션이 가장 좋은 시기에 1군에 올라오게 되니 아무래도 심적으로 편하게 임할 수 있었다. 그러다 보니 1군에 조금이나마 빠르게 적응할 수 있었던 것 같고, 시즌 마지막까지 1군에서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 신인급임에도 저를 1군에 추천해주신 퓨처스팀에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SSG는 올해 겨울 1, 2군 코칭스태프에 약간의 변화가 생겼다. 이대진 투수 코치를 비롯해 팀을 떠난 ‘우승 주역’들이 있었다. 때문에 코칭스태프 개편이 필요했고, 2군도 약간의 변화가 생겼다.

SSG는 “퓨처스팀(2군)은 이대수 총괄코치 겸 수비코치를 중심으로 박주언·채병용 투수코치, 박정권 타격 코치, 임재현 주루코치, 정진식 배터리코치, 이형삼·류재준·송재환·윤인득 컨디셔닝코치가 담당한다”라고 밝혔다.

“선수 육성과 소통”에 중점을 둔 것은 지난해부터 이어진다. 퓨처스 팀은 지난 2년간 스캇 플레처 전(前) 퓨처스팀 총괄코치와 호흡을 맞춘 이대수 총괄코치 선임을 통해 미국 마이너리그 육성 시스템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2군 코칭스태프 구성은 상당히 중요햐다. 한 시즌, 144경기를 꾸려가다보면 계획에 차질이 늘 생긴다. 그럴 때 2군 육성, 구성, 지원이 매우 중요하다.

SSG는 베테랑이 많은 팀이다. 추신수, 김강민, 최정, 한유섬, 김성현 등 주축 야수들의 나이가 적지 않다. 마운드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때문에 팀이 장기적으로 ‘통합 우승’의 저력을 보여주려면 2군에서 가능성을 꾸준히 찾아야 한다. 지난 코칭스태프 개편에 한 번 더 관심이 가는 이유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