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에도 GG 수상’ 안우진, 고개 숙여… “과거사로 심려 끼쳐 죄송”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23)이 데뷔 첫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안우진은 9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투수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데뷔 후 첫 골든글러브 수상이다.

올해 처음으로 풀타임 선발투수로 시즌을 완주한 안우진은 30경기(196이닝) 15승 8패 평균자책점 2.11로 활약하며 리그 최고의 에이스로 성장했다. 투수 2관왕(평균자책점, 탈삼진)에 올랐고 224탈삼진을 잡아내며 1984년 최동원(223탈삼진)을 제치고 KBO리그 단일시즌 최다탈삼진 2위를 달성했다.

압도적인 시즌을 보낸 안우진은 활약에 비해서는 득표율이 저조했다. 179표를 받아 57.2%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과거 학교폭력으로 징계를 받은 이력을 고려한 기자들이 안우진에게 표를 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안우진은 시상식 후 인터뷰에서 “과거의 일들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변함없이 꾸준하게 응원을 해준 후배들과 후배 부모님들께 꼭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었는데 이렇게라도 전하고 싶다. 정말 감사하다”라고 학교폭력 피해자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57.1%의 득표율에 대해서는 “그저 감사할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골든글러브상을 보며 “최고의 투수가 받는 상이다”라고 말한 안우진은 “어렸을 때부터 우상이었던 선배들이 이 상을 받았는데 이제 내가 상을 받을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하다. 모든 투수들과 경쟁해서 받아낸 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안우진은 내년 3월 개최되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관심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하지만 아직 대표팀 선발이 완전히 무산된 것은 아니다. 안우진은 “누구나 나라를 대표해서 나간다면 몸이 부서져라 뛰어야한다고 생각한다. 국가대표는 굉장히 영광스러운 자리다”라고 국가대표의 꿈을 이야기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