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안우진, '황금장갑 품었다'

[OSEN=최규한 기자] 9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거머쥔 키움 안우진이 소감을 전하고 있다. 2022.12.09 / [email protected]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