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 하지원 손목 잡고 나갔으나 정체 들켰다('커튼콜')[Oh!쎈 종합]

[OSEN=오세진 기자] ‘커튼콜’ 하지원이 강하늘의 정체를 알고 있다는 걸 밝혔다.

6일 방영된 KBS2TV 월화드라마 ‘커튼콜’(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에서는 진짜 리문성(노상현 분)에 대해 어떻게 밝힐 것인지 고민하는 박세준(지승현 분), 끝까지 자금성(고두심 분)을 위해 최선을 다할 생각인 유재헌(강하늘 분)과 서윤희(정지소 분), 그리고 무엇이 진짜 자금성을 위한 일인지 흔들리기 시작하는 정상철(성동일 분)의 갈등이 그려졌다.

박세준(지승현 분)은 장태주(한재영 분)의 전화를 받았다. 화기애애한 아침 식사 자리 도중이었다. 박세준의 아내는 "가족끼리 있을 때는 전화 절대로 안 받는데. 정말 급한 전화인가 보다"라면서 남편을 감쌌다.

그러나 찾아온 건 장태주와 리문성이었다. 장태주는 “얘는 얘 자리 찾고, 나는 내 받을 거 받고”라고 말했고 리문성은 "내 할마이 내가 보겠다는데"라면서 자신의 권리를 주장했지만 박세준에게는 생각이 많았다.

박세준은 “할머니 건강이 좋지 않아요. 이 친구가 진짜 리문성이다, 이런 건 아무리 계산이 밝은 나라도 할머니가 받으실 충격을 잘 모르겠다. 그런데 나는 호텔을 정리하고 싶은 거지 할머니를 정리하고 싶지 않다”라면서 리문성을 설득했다. 또 박세준은 “가족이란 건 미묘하다. 가끔 죽이고 싶을 때도 힘들 때면 생각 나고, 남보다 못한 사이라고 느껴지다가도 어느새 내 곁에 있는, 애증이든 정이던 복잡하게 느끼게 해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리문성의 마음을 건드려��.

이어 박세준은 “우리 모두 그 애들이 가짜라는 걸 압니다. 그래서 힘든 겁니다. 모두가 그 애들을 좋아하니까요. 시간을 줘요. 가짜의 달콤함을 씻어낼 시간”라면서 유재헌의 존재에 대해 무거운 심경이란 것도 밝혔다.

유재헌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늘 다정했던 박세연이 모호한 태도로 거리를 유지하고, 박세준은 다정하게 굴어왔다. 유재헌은 “연극학개론에는 캐릭터 일관성이라는 게 있어요. 이상한 사람이 좋은 사람이 되고, 좋은 누나가 나쁜 누나가 됐다. 이집 큰 형님하고 세연 누나가 바뀌었다”라면서 이들을 예상했다.

유재헌은 “우리 노출된 거 아닐까요?”라며 정상철에게 물었다. 물론 정상철은 리문성이 대한민국에 온 걸 알게 됐다. 정상철은 리문성에게 “회장님 돌아가시고 나서 자네 몫은 내가 챙겨주겠네”라고 말했으나 오히려 리문성의 화를 돋우었다. 정상철은 “거칠고 폭력적이고 끊임없이 남들을 원망하면서 벗어날 생각도 없이 밑바닥에서 뒹구는 그런 못난 손주가 아니라고”라고 말하며 리문성을 제압했다.

한편 언론에서는 리문성의 정체에 대해 눈치를 채기 시작했다. 박세연은 일단 리문성의 정체를 감추고자 배동제(권상우 분)와의 결혼 사실을 슬쩍 흘렸다. 그러나 이 사실을 알게 된 유재헌은 화를 내면서 “우리 누나 다시는 괴롭히지 마시오. 나한테 물어볼 거 있으면 물어보시오”라고 말한 후 박세연의 손목을 잡고 끌고 나왔다.

오히려 박세연은 화가 났다. 박세연은 “네가 뭔데? 네가 동생이라서? 그래서 그래?”라고 물었다. 유재헌은 "네. 동생이잖아요. 저희가 남이에요?"라고 말했지만 박세연은 “그래 맞아. 우린 그냥 남이야. 안 그래 유재헌?”이라며 유재헌의 정체를 그 앞에서 그대로 지적했다./[email protected]

[사진] KBS2TV 월화드라마 ‘커튼콜’

관련시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