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하지원, 강하늘 정체 알았다 “너 가짜잖아”

‘커튼콜’ 하지원이 강하늘의 정체를 짚어냈다.

6일 방영된 KBS2TV 월화드라마 ‘커튼콜’(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에서는 진짜 리문성(노상현 분)의 등장에 혼란스러움을 느끼는 박세연(하지원 분)과 박세준(지승현 분) 그리고 자금성(고두심 분)을 속인 정상철(성동일 분)의 죄책감 등이 그려졌다. 또한 유재헌(강하늘 분)은 누구보다 자금성과의 마지막이 될 것 같은 나날에 대해 불안함을 느끼고 또 느꼈다.

호텔 매각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박세준은 갑자기 나타난 리문성이 물려 받을 주식이 위협이 되었으니 그의 뒤를 캤다. 그러나 할머니 앞에서 살갑게 구는 유재헌을 본 박세준은 당장 리문성의 정체를 밝히기 어려웠다.

유재헌은 달라진 박세준과 박세연에 대해서 의심했다. 유재헌은 “연극학개론에는 캐릭터 일관성이라는 게 있어요. 이상한 사람이 좋은 사람이 되고, 좋은 누나가 나쁜 누나가 됐다. 이집 큰 형님하고 세연 누나가 바뀌었다”라면서 “특별한 계기가 생겼다”, “우리를 다르게 대하는 특별한 계기가 생긴 거다”라고 정상철에게 말했다. 이에 정상철은 박세준이 리문성에 대해 알아냈다는 걸 알게 됐다.

리문성과 정태주(한재영 분)은 정상철로부터 위협을 당했다. 정상철은 “돌아가주게”라며 리문성에게 간절히 말했으나 리문성은 펄펄 날뛸 뿐이었다. 그러나 정상철은 “거칠고 폭력적이고 끊임없이 남들을 원망하면서 벗어날 생각도 없이 밑바닥에서 뒹구는 그런 못난 손주가 아니라고”이라고 말해 리문성의 말을 잃게 만들었다.

그러나 정상철에게도 당연히 리문성의 존재 자체는 안타깝고 죄책감을 갖게 했다. 그가 당연히 돌아와야 하는 자리이기도 했으니말이다.

그러나 유재헌은 자금성에게 갖고 있는 마음은 진짜였다. 연극이 다 들통났다는 걸 대강 알았지만, 유재헌은 “아직 아니에요. 그런 게 문제가 아니에요. 할머니 모르시잖아요. 분명히 더 해볼 수 있는 게 있을 거예요. 그래서 아직 안 돼요”라면서 최선을 다하고자 하는 마음을 품었다.

이에 박세연은 “호텔 일 그만두는 거 어때? 할머니 곁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도 나쁘지 않아. 그리고 그 후에 다시 호텔 일 하는 것도 나쁘지 않아. 내 욕심 때문에 몇 십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을 떨어지게 하는 것도 안 되지 않냐”라면서 넌지시 유재헌에게 물어 살짝의 긴장감을 유발했다.

하지만 박세연은 제 앞에 나서는 유재헌을 보면서 참아온 화를 터뜨렸다. 박세연은 “네가 뭔데? 네가 동생이라서? 그래서 그래?”라며 따졌고, 유재헌은 "누나 왜 그럽니까? 우리가 남입니까?"라며 활작 웃었다. 이에 박세연은 “그래 맞아. 우린 그냥 남이야. 안 그래 유재헌?”라고 말하며 순식간에 유재헌을 굳게 만들었다./[email protected]

[사진] KBS2TV 월화드라마 ‘커튼콜’

관련시키다